사회

포스코 광양제철소서 폭발사고…5명 중경상, 차량 통제 중

3명 중상, 2명 경상…폭발 파편 난무, 이순신대교 ‘휘청’ 차량 통제

확대보기

▲ 광양제철소 후판공장서 폭발과 검은 연기
24일 오후 1시10분쯤 전남 광양시 금호동의 포스코 광양제철소 후판제2공장에서 ‘펑’ 소리와 함께 시커먼 연기가 하늘로 솟구치고 있다.(독자제공)2019.12.24./뉴스1

전남 광양시 금호동의 포스코 광양제철소 후판 제2공장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해 5명의 중경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폭발로 인해 바로 옆 이순신 대표 난간이 휘청이고 폭발 파편도 난무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24일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오후 1시 10분쯤 ‘펑’하는 폭발음과 함께 시커먼 연기가 하늘로 솟구치면서 3명이 중상을 입고 2명은 경상을 입은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 현장을 지나는 목격자는 “폭발로 인해 시커먼 연기가 하늘로 치솟고, 바로 옆의 이순신 대교 난간이 휘청거리고 도로에는 폭발 파편으로 추정되는 물체들이 날아왔다”고 전했다.

사고가 나자 광양시는 이순신대교의 차량 통제 소식을 알리고, 인근 주민의 외출 자제를 당부하고 있다.

확대보기

▲ [수정본] 광양제철소 폭발음과 연기
24일 오후 1시10분쯤 전남 광양시 금호동의 포스코 광양제철소 후판제2공장에서 ‘펑’ 소리와 함께 시커먼 연기가 하늘로 솟구치고 있다.(독자제공)2019.12.24./뉴스1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