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매각 급물살… 항공업계 지각변동 예고

확대보기

▲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이 아시아나 매각 본입찰일이었던 지난달 7일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근무하고 있다.
서울신문DB

지난 13일 HDC현대산업개발(현산)과 금호산업이 사실상 아시아나항공 매각 협상을 타결하면서 항공업계의 대대적 지각 변동을 예고했다.

현산이 인수를 마무리한다고 당장 아시아나 업계 2위에서 1위로 뛰어오르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현산의 막강한 자금력과 아시아나의 노하우 등 잠래력이 상승작용을 일으키면 1위 항공사 대한항공에 상당한 위협이 될 수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통큰 투자로 아시아나를 업계 1위로 만들겠다고 공언한 것도 주목할 만하다. 아시아나 내부에서도 “해볼 만하다”라는 목소리가 힘을 얻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몽규 체제에서 아시아나는 항공기 추가 도입, 노선을 확대 등으로 경쟁력을 높일 것으로 관측된다. 현산은 또 기존의 면세점, 호텔 등과 아시아나의 시너지 효과까지 기대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최근 대한항공이 희망퇴직을 접수하고 대대적 군살 빼기에 나선 여러 배경 가운데 하나로 현산의 아시아나 인수를 지목하기도 한다. 유례 없는 업계 불황이 지속할 것이라는 전망에, 강력한 라이벌까지 등장함에 따라 대한항공이 강수를 뒀다는 것이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항공업계 경쟁이 더 심해질 것”이라면서 “아시아나의 재무구조가 좋아질 테니 우리도 빨리 재무구조를 개선하면서 대응할 준비를 하고 있다”며 현산의 아시아나 인수를 상당히 신경쓰고 있음을 드러냈다.

대한항공의 이번 희망퇴직 접수가 대대적 구조조정의 전조라른 분석도 나온다. 조 회장은 당시 “항공운송 사업 외에는 관심 없다. 이익이 나지 않으면 버리겠다”며 구조조정 가능성을 시사했었다. 조 회장은 또 “내년 경제가 굉장히 안 좋을 것으로 예상한다. 올해 안에 긴축경영할 예정”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올 상반기 대한항공 누적 매출은 6조 2599억원, 영업익은 419억원이다. 같은 기간 아시아나의 매출 3조 4685억원에 1169억원의 영업손실을 봤다. 항공기는 대한항공이 169대, 아시아나가 86대를 각각 보유하고 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