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미중 합의 기대에 코스피 1%대 급등...삼성전자·SK하이닉스 신고가

확대보기

▲ 미중 1단계 무역 합의...코스피 1%대 급등 출발
미중 1단계 무역 합의 소식으로 코스피가 급등 출발한 13일 오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에서 직원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7.28포인트(1.28%) 오른 2,164.63으로 개장한 후 강세 흐름을 보이고 있다. 2019.12.13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중 무역 협상의 1단계 합의안에 서명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13일 코스피가 급등 출발했다. 장 초반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나란히 신고가를 기록했다.

이날 오전 10시 현재 코스피는 전날보다 29.42포인트(1.38%) 오른 2166.77을 가리켰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27.28포인트(1.28%) 오른 2164.63으로 출발해 1%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코스닥 지수도 전날보다 6.40포인트(1.00%) 오른 643.34로 개장한 뒤 1%대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도 미중 1단계 무역 합의 타결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요 지수가 일제히 상승했다. S&P500 지수(0.86%)와 나스닥 지수(0.73%)는 장중 및 종가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고, 다우지수(0.79%)도 장중 최고치를 새로 썼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중 무역 협상의 불확실성이 완화되면서 투자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면서 “이로써 한국 수출이 개선되고 기업 이익 증가세가 확산할 수 있는 기대감도 조성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장 초반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도 신고가를 새로 쓰며 상승 중이다. 삼성전자는 장중 한때 5만 4600원을, SK하이닉스는 8만 7500원을 기록해 나란히 52주 신고가를 찍었다. 미중 무역 합의에 대한 기대감으로 국내 증시에서도 반도체 대형주를 중심으로 투자심리가 개선된 것으로 풀이된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