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산림청장 내부 승진에 직원들 환호

관세청장에 노석환씨
병무청장에 모종화씨
산림청장에 박종호씨

확대보기

정부는 12일 차관급인 관세청장에 노석환(왼쪽·55) 관세청 차장, 병무청장에 모종화(가운데·62) 한국방위산업진흥회 부회장, 산림청장에 박종호(오른쪽·58) 산림청 차장을 임명했다.

노 관세청장은 부산 출신으로 고려대(경영)를 졸업했다. 행정고시 36회로 관세청에서 인사관리담당관, 심사·통관·조사감시국장과 서울세관장 등 정책과 현장을 두루 섭렵했다. 2017년 1급으로 승격한 인천세관장을 거쳐 지난해 2월 차장에 임명됐다. 부드러운 외모와 달리 관세행정 전반에 능통해 ‘브레인’으로 평가받는다.

모 병무청장은 육사 36기로 31사단장과 합동군사대 총장, 1군단장, 육군 인사사령관을 거쳤다.

박 산림청장은 충남 서천 출신으로 기술고시 25회로 산림자원국장과 기획조정관 등을 거쳤다. 자기 관리가 철저하고 강력한 업무 추진력으로 ‘카리스마 박’이라 불린다. 인도네시아 임무관,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초대 사무차장, 남북산림협력 분과회담 수석대표 등 역사적인 현장마다 자리를 지킨 산증인이다.

●관세청 14년, 산림청 10년 만에 현직 차장 발탁

관세청장과 산림청장이 오랜만에 내부에서 임명되자 정부대전청사 공무원들은 환호하는 분위기다. 내부 승진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다는 방증이다. 관세청장의 내부 승진은 2005년 성윤갑 청장 이후 14년 만이다. 2016년 28대 청장으로 천홍욱 전 차장이 임명됐지만 현직 차장이 청장으로 승진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산림청장은 2009년 정광수 청장이 차장에서 승진한 후 10년 만이다.

외청은 상대적으로 진보정권에서 ‘우대’를 받았다. 참여정부에서 관세청은 개청 후 첫 내부 수장을 배출했고 산림청장은 모두 내부에서 임명됐다.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 ‘외청 르네상스’에 대한 기대감은 컸다. 조직 안정과 정책 추진에 탄력이 붙고 정치적으로 무관한 전문가로서 능력이 검증됐다는 장점이 있지만 반영되지 않으면서 실망감이 고조됐다. 그러다 지난해 성윤모 특허청장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임명되면서 분위기가 반전됐다. 기관장 업무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고 조직에 활기가 도는 ‘연쇄 효과’로 이어졌다.

●조직 재정비 시급… 안팎에서 반발 나올 수도

특히 차관급 인사가 예고되면서 내부 수장 발탁에 관심이 모아졌다. 가장 주목을 받은 기관은 산림청이었다. 산림청은 그나마 내부 임명이 많았던 기관이지만 정광수 전 청장이 떠난 2011년 2월 이후 명맥이 끊겼다. 8년 10개월 만의 내부 승진 청장의 ‘귀환’에 환영과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 산림청의 한 관계자는 “그동안 교수들이 수장에 임명되면서 은연 중 자신들의 전공 분야 관련 정책 등을 강화한 측면이 있다”면서 “혼란스러운 조직을 재정비하는 것이 시급하지만 그 과정에서 안팎의 반발이 나올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