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축구팬은 박항서를 ‘박당손’으로 불러…성과 기대”

확대보기

▲ 연합뉴스TV 제공/연합뉴스

베트남 축구 역사를 계속해서 다시 쓰고 있는 박항서 감독을 현지 축구 팬들은 ‘박당손’(Park Dang Son)이라고 부르며 앞으로도 많은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박당손은 박 감독의 성과 ‘운이 좋은 때’라는 뜻으로 현지인들이 농담으로 흔히 쓰는 ‘당손’이라는 말을 합성한 별명이다.

12일 일간 타인니엔에 따르면 베트남 축구 팬들은 박 감독을 이렇게 부르며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본선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예선 등 앞으로 있을 중요 대회에서도 성과를 내주기를 기대하고 있다.

박 감독의 지휘 아래 베트남 축구는 지난해 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아시안게임 4강 신화와 10년 만의 AFF 스즈키컵 우승을 달성하는 등 연거푸 역사를 다시 썼다.

또 지난 1월 있었던 아시안컵에서는 12년 만에 8강에 진출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레이스에서도 G조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타인니엔은 이 같은 성과를 언급한 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지난 10일 동남아시안(SEA) 게임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딴 뒤 박 감독의 인기가 더 높아져 베트남에서 가장 유명하고 사랑받는 외국인이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난 10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인도네시아와의 경기 때 박 감독이 베트남 선수에게 파울 판정을 한 심판에게 항의하다가 퇴장당할 때 관중들이 “박항서, 박항서”를 끝없이 연호한 것이 이를 증명한다고 보도했다.

팬들은 또 박 감독이 ‘베트남 축구에 금을 가져다주기 위해 태어난 사람’이라고 말한다고 전했다. 베트남 축구가 위기에 빠졌을 때 등장해 동남아시아 다른 국가 대표팀에 한 차례도 지지 앉으며 베트남 축구 역사상 전례가 없는 기적을 만들고 있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