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피플+] 여성은 약하다?…남극 횡단 도전하는 英 여성 소방관들

확대보기

역사상 최초로 여성으로만 이뤄진 소방팀이 남극 횡단 도전을 선언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BBC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자칭 ‘앤타크틱 파이어 앤젤스’(Antarcric Fire Angels)라고 부르는 이 팀은 총 6명의 여성 소방관으로 이뤄져 있다.

남극대륙을 가로지르는 험난한 여정은 강인한 체력을 필요로 하는 탓에, 도전자는 대부분 남성이었다. 간혹 여성이 횡단한 사례는 있지만, 여성 소방관으로만 구성된 단독 팀이 남극 횡단에 도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남극에 가장 험난한 지역을 두 발로 직접 이동하며 소방관의 정신건강에 대한 인식을 재고하고, 여성은 약하다는 고정관념은 구시대적인 발상이라는 사실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미션을 수행할 예정이다.

팀의 리더를 맡고 있는 나키타 로스는 수많은 인명피해를 낳은 그렌펠 타워 화재 당시에도 출동했던 베테랑 소방관이다.

로스는 BBC와 한 인터뷰에서 “그렌펠 타워 화재는 내게 큰 영향을 미쳤다. 당시 내가 런던 소방관이라는 사실에 자부심을 느꼈으며, 동시에 화재로 정신적 충격을 받은 많은 사람들에게 어떻게 접근해야 하는지에 대해 생각하게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많은 사람들에게 우리 같은 완벽한 팀이 그들 뒤에 있으니 무엇이든 해낼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을 보여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경력 20년 전후의 베테랑 소방관으로 구성된 이 팀은 각종 구조장비와 생필품을 나눠 담은 85㎏의 가방을 짊어지고 남극대륙 로스해의 세계 최대 빙붕인 로스빙붕을 출발, 차가운 눈과 얼음 위를 1900㎞ 가까이 이동할 예정이다. 70여 일 간의 횡단은 동력이 없는 스키만 이용한다.


이들은 내년 2월부터 노르웨이와 스웨덴, 캐나다 증지에서 본격적인 훈련에 들어간 뒤 2023년 남극으로 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