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승자 동작 따라 움직인다…2.8m 거대 외골격 로봇 등장

확대보기

탑승자의 동작에 따라 움직이는 높이 2.8m의 거대 외골격 로봇을 일본의 한 업체가 만들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11일 보도했다.


‘어라이브’(Arrive)라는 이름을 가진 이 로봇은 도쿄에 있는 외골격 로봇 전문 업체 스켈레토닉스(Skeletonics)가 개발했다.

어라이브의 중량은 40㎏에 달하지만, 업체는 ‘마스터슬레이브’(MS·Master-Slave)라고 부르는 기술을 채택해 착용자는 신체 부담이 거의 없이 로봇과 함께 움직일 수 있다.

확대보기

이에 대해 업체는 “마치 거인이 된듯한 느낌을 맛볼 수 있다”면서 “전기를 사용하지 않고 특허 기술인 ‘3차원 폐회로 구조’라는 기계적 구조를 채택함으로써 유연하게 움직일 수 있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설명했다.

마스터슬레이브 기술은 생소한 용어이지만, 원격에서 방사능이 센 물질을 다루는 기계 장치를 한 번쯤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렇듯 이 기술은 크거나 작은 로봇을 조종하고, 원격에서 기계를 다루는 여러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는 것이다.

확대보기

어라이브는 업체의 네 번째 제품으로, 기존 모델들보다 착용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1분밖에 안 될 정도로 빠르다. 초기 모델은 8분, 그다음 모델은 5분, 세 번째 모델은 2분이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격은 어라이브의 경우 1000만엔(약 1억원)부터 시작한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현재 이 로봇은 공장 등 산업 현장보다 방송 행사나 기술 전시회, 또는 테마파크 등 엔터테인먼트 사업 분야에서 쓰인다.


따라서 일부 모델의 외장은 고객의 요구에 따라 주문 제작 형태로 설계된다. 여기에는 FRP라는 강화 수지를 도입해 로봇의 기존 성능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가능한 한 가볍도록 했다고 업체는 설명한다.

이에 대해 켄토 히로이 스켈레토닉스 최고경영자(CEO)는 “일본 사람들은 로봇끼리 싸울 수 있고 로봇을 탈 수 있다고 인식한다. 이런 이미지는 시각적으로 매우 강해 우리는 그 꿈을 실현하겠다는 열망으로 이 로봇을 만들고 있다”면서 “우리는 로봇으로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해왔으며 일본인과 전 세계 사람들을 즐겁게 하는 데 집중한다”고 말했다.

사진=스켈레토닉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