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매출 20억, 청년 농부·어부가 말하는 ‘진짜’ 농어촌 생활

도시에 사는 직장인들이 푸념 삼아 하는 이야기 중에 ‘회사 그만두고 농사나 지어야지’라는 말이 있다. 여기에는 농촌 생활이 직장 생활보다 비교적 쉽다는 의미가 내포되어 있다. 억대 연매출을 올리는 농부들의 이야기를 들으면 그럴 만도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처음 송아지를 살 때 400만 원, 사룟값이 400만 원 그리고 2년간 소 한 마리를 길러서 팔면 천만 원 정도의 수익이 난다고 한다. 소 한 마리를 기르는데 연봉 100만 원인 셈이다. 게다가 소를 길러 팔아야 수익이 나는데, 그래서는 송아지를 낳을 수 없는 딜레마에 빠지기도. 뿐만 아니라 소를 기르는 데는 많은 시간과 노력이 요구된다. 소 생리주기, 사료, 사육장 관리 등 신경 쓸 게 한두가지가 아니다.

어업도 마찬가지다. 기본적으로 어업은 배를 필요로 하는 데다 파도가 높거나 태풍이 불면 그마저도 일을 할 수가 없다. ‘제39회 차세대 농어업 경영인 대상’ 수상자인 이치훈(농업 부문)씨와 고선호(수산 부문)씨를 만나 농부와 어부로서의 녹록지 않은 삶을 들어봤다.

확대보기

박지은 PD jieun1648@seoul.co.kr
이상훈 PD kevin77@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