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해냄축제, 눈물겨운 알코올중독 극복 사례 발표 이어져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 ‘다시 시작’ 주제로 송년회

경기도 안양시 알콜중독재활시설 송년행사에서 알코올 중독 극복 사례 발표가 이어졌다. 시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는 ‘다시 시작’을 주제로 해냄축제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해냄’은 중독 증세를 극복했다는 의미를 담았다. 지난 10일 열린 행사에서 알콜올 중독자의 눈물겨웠던 극복 사례발표가 이어졌다. 남편의 폭력에 시달리다 해어진 한 여성은 알코올에 중독 아이들을 돌보지 못할정도로 삶이 엉망이었다. 그러던 중 중독관리통합센터의 지원으로 이를 극복하고 새로운 삶을 찾아 주위로 부터 따듯한 격려를 받았다,

또 다른 알코올 중독자는 14년 애주가에서 단주에 성공 가족과 화목한 시간을 함께하고 있다. 알코올 중독을 극복한 회복자에 대한 시상도 진행됐다. 한편 동안구보건소 내 안양시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는 알코올, 도박, 마약, 스마트폰 등 중독으로 도움이 필요한 이들을 대상으로 무료 상담 서비스와 재활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는 중독증세에 대한 상담과 치료재활, 중독으로 인한 폐해예방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도움이 필요한 이들의 이용을 부탁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