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지금까지 이런 토기는 없었다’…경산서 출토된 ‘사람 얼굴 모양 토기’

 1/9 
화랑문화재연구원이 11일 오후 경산지식산업지구 진입도로 개설공사부지인 경북 경산시 와촌면 소월리 유적에서 열린 발굴조사 현장설명회에서 투각인면문옹형토기(透刻人面文甕形土器·사람 얼굴 모양 토기)를 공개하고 있다.

삼면에 사람 얼굴 모양의 토기가 출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뉴스1·연합뉴스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