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 민혜연 “남편이 대식가라 힘들다” 다이어트 방법은?

11일 방송된 MBC ‘기분좋은날’에서는 효과적인 다이어트에 대해 알아봤다.

이날 방송에는 배우 주진모의 아내인 민혜연 전문의가 출연했다. 그는 “저 같은 경우엔 환자분들한테 다이어트에 대해서 체중에 대해서 상담을 할 때 1일 1식보다는 1일 5식을 더 추천을 해드린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민혜연 전문의는 “가수 박보람 씨가 1일 5식으로 다이어트 성공을 했다. 이분 식단을 보면 하루에 총 칼로리가 1200 칼로리 정도인데 5번에 나눠 드신 거다. 보통 성인 여성분들의 하루권장 칼로리가 1800 칼로리인데 많이 줄이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기간에 30kg 가까이 뺐다”고 밝혔다.

또 민혜연 전문의는 “특히 저는 요즘 진짜 힘든 게 결혼하고 나서 남편이 엄청 대식가예요”라고 주진모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고기를 둘이 먹으러 가면 한 6~7인분을 둘이 먹고 그 다음에 남편은 후식 냉면 말고 그냥 냉면 곱빼기로 먹는다. 그러면 저도 식탐이 없는 편이 아니니까 같이 먹다 보면 살이 찐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래서 최근 들어서 결혼하고 나서는 다이어트 방법을 조금 바꿨다. 체중 유지하는 방법을 그냥 치팅데이, 그러니까 저도 일을 할 때는 좀 많이 줄여서 먹고 고단백 위주로 공복감을 조금 줄이고 포만감이 유지될 수 있는 음식 위주로 먹고. 대신에 그래도 한 일주일에 2~3번 정도는 맘껏 먹는다”고 전했다.

한편 주진모와 민혜연은 10살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지난 6월 결혼했다.

확대보기

▲ 주진모♥민혜연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