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2부제·5등급차 단속… 도봉 ‘미세먼지 시즌제’ 동참

도로 청소 강화 등 미세먼지 집중관리

확대보기

▲ 지난달 4일 서울 도봉구 청소차량이 도로 물청소를 하고 있다.
도봉구 제공

서울 도봉구가 겨울철 고농도 미세먼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서울시의 ‘미세먼지 시즌제’에 동참, 미세먼지 집중관리에 나섰다고 10일 밝혔다.

구는 행정·공공기관 승용차 19대와 직원 차량 270대 총 289대에 대해 기존에 실시해온 승용차 요일제를 중단하고 차량 2부제를 시행하기로 했다. 친환경차량, 영유아동승차량 등은 제외된다. 이와 함께 도봉로 의정부 경계 지점에서는 무인단속시스템을 활용해 2.5t 이상의 5등급 차량에 대한 상시단속을 하고, 과태료(미세먼지특별법 개정 후)를 부과할 예정이다.

주민들과 함께 동참하는 미세먼지 저감정책으로는 ▲가정용 친환경콘덴싱보일러 지원사업 추진 ▲에코마일리지 특별포인트 도입 ▲대형건물 겨울철 적정 난방온도 집중관리 등이 있다. 에코마일리지 특별포인트는 시즌제 기간에 20% 이상 절감한 개인에게 1만 마일리지를 추가 지급한다. 단체회원에 대해서는 평가기간을 시즌제 기간인 12~3월과 6~9월로 조정해서 평가한다. 구는 분진청소차(4대), 노면청소차(4대), 물청소차(4대) 도로청소차량 12대를 모두 투입해 지역의 143.9㎞ 구간 주요 간선·일반 도로 청소도 강화한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고농도 미세먼지 사전예방 특별대책인 ‘미세먼지 시즌제’에 주민들도 적극적으로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