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성형 사회적기업 5년 생존율 52.2%… ‘일반’의 2배

여성 고용률 58%… 20~30대가 63.2%

정부가 사회적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지원하는 창업 기업의 5년 생존율이 일반 창업 기업과 비교해 2배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10일 발표한 ‘사회적기업 육성 사업 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고용부의 사회적기업 육성 사업에 참여한 창업 기업의 5년 생존율은 52.2%, 일반 창업 기업은 28.5%로 나타났다. 실태 조사는 2011∼2018년 사회적기업 육성 사업에 참여한 창업 기업 3453곳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사회적 기업은 이익뿐만 아니라 공공의 가치를 창출하는 데 기여하는 곳들로 고용부는 창의적인 사회적기업 아이디어를 가진 창업자나 팀을 선정해 사업 공간, 창업 비용, 경영 컨설팅 등을 지원하고 있다.

고용부의 사회적기업 육성 사업에 참여한 창업 기업의 지난해 매출액은 기업 1곳당 평균 1억 9400만원이었다. 육성 사업에 참여한 기업의 지난해 고용 규모는 평균 5.0명이었다. 사업 참여 연차에 따라 고용 인력도 늘어 7년 차 기업의 고용 규모는 7.8명으로 늘어났다. 고용 인력 가운데 여성 비율은 58.0%로, 일반 기업(44.1%)보다 높았고 20∼30대 청년 비율도 63.2%로 일반 기업(42.5%)을 웃돌았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