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한국당 합의 시도에…정의당 결국 버림받나

“또 미루면 정의당도, 심상정도 중대 결단을 할 수밖에 없다”

확대보기

▲ 심상정 정의당 대표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과의 협상을 시도하면서 4+1(민주당·바른미래당 당권파·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협의체 구성원들이 술렁이고 있다. 특히 선거법 개정안 처리를 위해 민주당에 적극적으로 협조했던 정의당의 반발이 가장 크다.

정의당의 반발은 9일 오후 국회 본청 앞 농성장에서 열린 ‘패스트트랙 법안 통과를 위한 촛불결의대회’에서 여실히 드러났다. 이 자리에서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한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관련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개혁 법안을 11일에 상정하지 않고 또 미루게 된다면 정의당도, 심상정도 중대 결단을 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심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선 “(민주당이) 한국당과 마주 보면 격렬한 대결 정치가 되고, 한국당과 두 손을 꼭 잡으면 야합의 정치가 된다”며 “‘4+1’의 신뢰를 저버리고 한국당과 손잡는다면 20년간 지체된 개혁이 좌초되는 것에 대한 책임을 민주당이 분명히 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도 “제가 즉석에서 이야기는 잘 하는 편인데 오늘 너무 왔다 갔다 해서 무엇이 무엇인지 잘 모르겠다”면서 “선거제도 개혁·검찰개혁 패스트트랙은 그대로 가자’고 했는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심재철 원내대표가 ‘나는 합의를 한 게 아니고, 가합의를 했을 뿐이다’라는 이야기를 했다”고 어리둥절해했다.

정의당 내부적으로도 4+1 공조 체계가 흔들리는 것에 대한 분노가 큰 상황이다. 정의당 관계자는 “전체적으로 한국당과 민주당의 딜의 시간이 온 것 같다”면서 “4+1협의체는 불쏘시개 정도가 될 수도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또 다른 정의당 관계자는 “연동률을 낮추기 위해 한국당과의 물밑 거래가 이어지고 있다고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최근 민주당이 주장하고 있는 연동형 비례의석 50석 중 25석만을 연동시키는 방안을 강변할 경우에도 정의당을 비롯한 4+1 공조가 깨질 가능성이 크다.

비례의석 75석을 50석으로 줄인 것에도 모자라 절반은 연동시키지 않겠다는 주장은 애초에 연동형 비례제에 대한 의지가 없기 때문이라는 게 정의당의 설명이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