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돈 들인 강남 160평 ‘호화 사저’…원세훈 “불편했다”

확대보기

▲ 법정으로 향하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 2019.1.17 연합뉴스

국가정보원장 재임 시절 국정원 자금으로 ‘강남 160평 호화 사저’를 조성한 혐의를 받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법정에서 관련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사저의 구조나 동선이 불편해 이를 호화 시설로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이순형 부장판사)는 9일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국고 등 손실) 혐의로 기소된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피고인 신문을 진행했다. 원 전 원장은 2010년 10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국가안보전략연구소 건물 18층을 사저로 쓰기 위해 리모델링 비용 7억 8333만원을 국정원 자금으로 지출한 혐의를 받는다. 그러나 업무공간을 주거지로 변경하면서 사업계획 수립이나 예산편성 절차는 따로 거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원 전 원장은 이날 변호인 측의 반대신문에서 “강남 빌딩에 거주할 때 내곡동보다 호화로웠냐”는 질문을 받자 “내곡동 공관 부지가 훨씬 넓고, 마당과 각종 편의시설이 있는 등 경관도 훨씬 좋았다”고 답했다. 이어서 “강남 빌딩은 지하 1층 주차장을 통해서만 나올 수 있고 걸어서는 나올 수도 없었다”며 호화 시설을 조성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원 전 원장은 이어서 “기존 내곡동 공관이 노후해 비가 오면 물이 새고, 공간도 비효율적으로 넓어 해외 정보기관장이 방문하면 영빈관으로 함께 쓰기 위해 공관 개조를 추진한 것뿐”이라고 설명했다. 기존 공관이 낡아 보수가 불가피해 임시 거처가 필요했다는 취지다. 장소 선정 기준에 대해서는 “국정원 산하기관이 관리하는 곳이라 보안상 안정성이 있다고 생각했다”고 진술했다.

원 전 원장 부부는 2011년 8월 관련 언론 보도가 나오자 강남 사저에서 나왔다. 퇴임 이후에는 사저를 다시 업무공간으로 복구하는 데 국정원 자금 2억 6000만원이 추가로 들어갔다. 그는 공사비에 대해 “공사비가 어떤 예산에서 지출됐는지 보고를 받은 적 없고, 공사에 돈이 얼마나 들었는지도 모른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