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하나님 까불면 나한테 죽어” 발언 논란

확대보기

▲ 사진은 ‘대통령 하야’ 주장으로 논란을 빚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지난 6월 27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며 집회를 열고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2019.6.27 연합뉴스

확대보기

▲ 유튜브채널 플레비언교회개혁연대 영상 캡처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청와대 앞 집회에서 “하나님 꼼짝마. 나한테 죽어”라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문제의 발언은 지난 10월 22일 청와대 앞 집회현장 저녁 예배에서 나왔다. 9일 유튜브 채널 ‘너알아TV’에 게재된 영상에서 전광훈은 1시간 30분이 넘는 연설을 했다.

전광훈은 집회 참가자들 앞에서 “대한민국은 누구 중심으로 돌아가는 것이냐. 전광훈 목사 중심으로 돌아가게 돼 있어. 기분 나빠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점점 더합니다. 앞으로 10년 동안의 대한민국은 전광훈, 대한민국은 전광훈 목사 중심으로 돌아가게 돼 있다니까요”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나에게 ‘기름 부음’이 임했기 때문”이라며 “나는 하나님 보좌(寶座)를 딱 잡고 살아. 하나님 꼼짝마. 하나님 까불면 나한테 죽어. 내가 이렇게 하나님하고 친하단 말이야. 친해”라고 주장했다.

전광훈은 2017년 대통령 선거 때 교인들에게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단체 문자 메시지를 대량 발송한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확정받았다. 지난달에는 광화문에서 연 집회와 관련해 기부금품법·정치자금법 위반, 내란선동 혐의 등으로 고발당했으나 경찰 출석 요구에 불응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