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필구가 뽑은 옹산주민 인기 투표 1위는?“

[은기자의 왜떴을까TV] ‘동백꽃 필 무렵’의 아역스타 김강훈 인터뷰


“강하늘 형처럼 착하고 겸손한 배우가 되고 싶어요”

올해 미니시리즈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화제의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동백의 아들 필구 역으로 열연을 펼친 아역스타 김강훈. 6살때부터 연기를 시작해 인생의 반을 연기자로 살아온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대중에게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었다.


8살 필구는 드라마 내내 이야기의 중심에 있었고, 임상춘 작가는 필구의 캐릭터를 용에 빗대어 표현했다. 김강훈은 “그 이유를 알 것 같다”면서 고개를 끄덕였다.

“설명에 보면 필구가 뜨면 옹산이 뒤집어진다고 했잖아요. 필구는 목소리도 쩌렁쩌렁한데, 누군가 엄마를 괴롭하면 지키니까 약간 수호신 같은 존재라서 용이 아닐까요?”

김강훈은 “극중 필구처럼 오락도 좋아하고 게장과 두루치기도 좋아하지만 엄마를 잘 못 지킬 것 같다”면서 “집에서 엄마에게 잘 해주고 싶은데 마음처럼 잘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 배우 김강훈. KBS 제공.


옹산의 귀요미로서 실제 촬영장에서도 사랑을 듬뿍 받은 김강훈은 “실제로 옹산에 살 것 같은 분위기고, NG가 나거나 촬영이 잘 안풀려도 다들 하하호호 웃었다”면서 “동백이 엄마를 비롯해 고두심, 이정은 할머니가 어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