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울산 공공병원 공약, 김기현도 건의” 선거개입은 억측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의 제보 당사자로 지목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6·13 지방선거 전인 지난해 1월 송철호 울산시장과 함께 청와대 관계자를 만나 공공병원 공약을 논의한 것을 두고 ‘선거개입 논란’이 제기된 데 대해, 청와대가 6일 “출마예정자 공약을 논의한 자리가 아니라 대통령 공약을 설명하는 자리였다”며 논란을 일축했다.


이 사업은 박근혜 전 대통령도 내걸었던 지역 공약이자 김기현 전 울산시장도 중앙정부에 적극 건의했던 지역 숙원사업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대통령의 공약사항을 설명하는 일은 행정관의 본연의 업무”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전날 ‘송 부시장과 송 시장, 청와대 행정관이 지난해 1월 청와대에서 만나 송 시장 공약사항에 대해 논의한 뒤 선거캠프에서 공공병원 건립 공약을 내걸었고, 올해 1월 결국 울산시의 공공병원 유치가 확정됐다’는 취지의 보도가 나왔다. 야당에서는 청와대 인사가 여당 선거캠프를 접촉해 공약을 논의한 것은 선거 개입이라고 반발했다.

송 부시장은 당시 갈등관계였던 자유한국당 소속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측근 비리 의혹을 제보한 당사자로 밝혀지면서, 제보 의도, 경찰수사 개입 및 정보요청 여부 등을 놓고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해 1월 송 부시장과 송시장 등은 선거캠프 준비모임을 꾸린 상태에서 청와대를 방문, 당시 약 1시간 가량 균형발전비서관실 소속 장모 선임행정관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공공병원 사업’ 에 관해 논의했다. 지난해 1월은 송 부시장이 김 전 시장 관련 비위를 청와대에 제보한 시점으로부터 불과 3개월 뒤다.

이후 송 시장은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지방선거에 출마해 “120만 울산시민의 숙원 사업인 울산 공공병원을 건립하겠다”고 공약했고 당선됐다. 뒤이어 지난 1월 울산시가 공공병원을 유치하는 것으로 확정됐다. 울산시 울주군 범서읍 굴화 공공주택지구에 2025년 개원을 목표로 2059억원의 사업비가 들어가는 대규모 사업이다.

일련의 과정을 두고서 선거 출마예정 후보와 관계자가 청와대 인사를 만나 공약 진행 상황을 들은 점, 실제로 선거운동에 반영된 내용 등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그러나 이날 청와대에 따르면 울산 공공병원 건립은 2012년 문재인-박근혜 당시 대선후보 양측 모두가 공약한 사안으로, 선거개입과는 무관하다는 주장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2017년 6월 대통령 주재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김기현 전 시장도 대통령 울산공약사업인 공공병원 건립을 적극 추진해달라고 건의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2017년 7월 김 전 시장 민주당 정책위원장 방문, 2017년 11월 울산시청-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간담회 때도 공공병원 건립이 건의됐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울산 공공병원 건립은 (여야 관계없이) 울산지역 정계 모두가 합심해서 추진하던 대통령 공약 사업으로, 일부 얼론에서 주장하는 불법 선거개입 의혹은 과도한 억측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