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독’ 서현진, 평범해서 더 특별하게 와닿는 캐릭터 [SSEN컷]

확대보기

▲ 블랙독 서현진

‘블랙독’ 서현진이 진짜 선생님이 되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6일 tvN 측은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극본 박주연, 연출 황준혁)에 출연하는 서현진의 스틸을 공개했다. 서현진은 신입 기간제 교사 고하늘 역을 맡아 혹독한 성장기를 보여줄 계획이다.

‘블랙독’은 기간제 교사가 된 사회초년생 고하늘이 우리 사회의 축소판인 학교에서 꿈을 지키며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프레임 밖에서 바라본 학교가 아닌 학교를 직장으로 둔 ‘교사’를 전면에 내세워 베일에 싸인 그들의 세계를 생생하게 그려낸다. 특히 그 누구보다 현실의 쓴맛을 아는 기간제 교사를 통해 그들의 진짜 속사정을 내밀하게 들여다보며 우리가 알지 못했던 학교의 또 다른 얼굴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하루하루 살얼음판 같은 사립고등학교에서 살아남기 위해 치열하게 고뇌하고 성장하는 고하늘의 변화를 세밀하게 그려내야 하는 만큼 서현진의 연기 변신에 관심이 쏠린다.

겉보기에는 남부러울 것 없어 보이지만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가짜 선생님’, ‘1년짜리 기간제’임을 들키지 않아야 하는 고하늘은 기간제 교사와 정교사 간의 보이지 않는 서열, 살아남기 위한 라인타기와 눈치싸움까지 숨 막히는 경쟁이 벌어지는 사립고등학교에서 현실의 쓴맛을 경험한다. 특수한 ‘룰’을 가진 그들만의 전쟁터에서 특별할 것 없는 신입 기간제 교사 고하늘이 과연 살아남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블랙독’ 제작진은 “우리 주변에는 편견을 떠안고 소외된 ‘블랙독’이 늘 존재한다. 이 드라마는 ‘어쩌면 우리 모두 ’블랙독‘이 아닐까’라는 질문에서 비롯된 작품이다”라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이어 “신입 기간제 교사 고하늘의 성장기는 평범해서 더 특별하게 와 닿을 것이다. 서현진이 탄생시킨 고하늘을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은 오는 16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