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배구 VAR, 팬도 감독도 ‘들었다 놨다’

오심 땐 무한 신청… 전광판 영상 공개

올 시즌 2R까지 판정 번복 50% 넘어
팬 분위기 띄워… 납득 못 하면 더 항의

확대보기

▲ 지난 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 한국도로공사의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경기에서 1세트 후반 도로공사 문정원의 스파이크가 GS칼텍스 김유리의 손에 맞았는지 여부에 관한 비디오판독 장면이 경기장에 설치된 대형 전광판을 통해 나오고 있다.

“누굴 맞았다는 거냐. 누가. 놓칠 걸 놓쳐야지. 세트가 끝나는 상황인데….”

지난 4일 밤 서울 장충체육관.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 한국도로공사의 경기 1세트 후반에 나온 비디오판독(VAR) 결과를 놓고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대형 전광판에 공개된 판독 영상을 경기장 내 모두가 함께 지켜봤지만 차 감독의 생각과 다른 결과가 나온 것이 문제였다.

GS칼텍스가 27-26으로 앞서 가는 접전 상황이었다. 도로공사 문정원의 공격을 막기 위해 김유리가 블로킹에 나섰다. 공은 아웃됐지만 문정원은 김유리의 손가락에 맞은 것으로 생각해 손을 들어올렸고, GS칼텍스 선수들은 맞지 않았다고 여기며 기쁨을 표시했다.

곧바로 VAR이 실시됐다. 상황이 애매했는지 대형 전광판의 화면이 계속 반복됐다. 기나긴 판독 끝에 심판진은 김유리의 손가락에 맞은 것으로 판단했다. GS칼텍스의 항의가 이어졌지만 번복은 없었다.

올 시즌부터 확달라진 VAR 제도가 V리그의 또 다른 화젯거리가 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07~08시즌부터 VAR을 도입했지만 그동안은 심판진만 볼 수 있었다. 또 한 세트 최대 2회로 신청 횟수가 제한됐다. 그러나 이번 시즌부터 대형 전광판을 통해 화면이 공개됐고, 판독 불가 또는 오심 인정이 계속 이어지는 한 제한 없이 추가 판독을 신청할 수 있게 됐다.

확대보기

KOVO에 따르면 지난 2라운드(72경기)까지 VAR 판독은 303회 있었고 153회 번복됐다. 정심 147회, 판독불가 3회로 오심 비율이 50.5%다. 터치아웃 확인이 147회로 가장 많았고, 인아웃 판정 67회, 네트터치 30회, 수비성공실패 27회 순이었다.

만인이 지켜보는 효과는 컸다. 팬들은 응원팀 득점 인정 결과가 나오면 환호하며 분위기를 달궜다. 선수들이 때린 공이 선의 경계선에 아슬아슬하게 걸치는 예술적인 장면은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견의 여지가 없는 판독엔 감독과 선수들도 ‘쿨’하게 웃어 넘겼다.

그러나 한편으론 또 다른 논란거리도 되고 있다. 판독해야 할 장면이 정확하게 잡히지 않는 경우도 생기고, 같이 지켜보는 만큼 납득할 수 없는 판정이 나오면 항의가 더 거세졌다. 지난 1일 대한항공과 현대캐피탈의 남자부 경기 3세트에서 나온 VAR이 대표적이다. 당시 3세트를 잃고 선수들과 함께 심판진에게 달려간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은 “(심판진이) 그 정도를 못 볼 수준은 아닌 거 같은데 제대로 못 본다”면서 “배구 발전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고민이 더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글 사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