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수능, 역시 대도시·재수생 강세… 지방 초비상

대도시 수학 점수 읍면보다 10점 높아

확대보기

▲ 인파 몰린 정시 대입정보박람회
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0학년도 정시 대학 입학정보 박람회를 찾은 학생 및 학부모들이 행사장 입장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정시 확대 땐 재수하면 유리” 반응도
전남·강원 등 지역 교육청 대책 내놔


5일 서울의 대표적인 ‘사교육 특구’ 중 하나인 노원구 중계동에서 열린 한 대형학원의 입시설명회에는 한파주의보에도 불구하고 300여명의 학부모들이 몰렸다. 설명회가 끝나고 만난 한 학부모는 “지방 학생들이 수능 기출문제를 풀 시간에 대치동 학원에서는 6월과 9월 모의평가 문제를 분석해 수능이 어떻게 출제될지를 예측해 준다더라”고 말했다.

실제 수능 성적이 사교육 여건이 좋은 대도시 지역과 재수생에게서 높게 나타나면서 지방 교육계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실시된 2019학년도 수능에서 수험생들의 성적은 재수 여부에 따라, 학교의 소재 지역에 따라 편차가 명확했다. 학교의 소재지별로는 국어와 수학(가·나형) 모두 대도시의 표준점수 평균이 가장 높았고 읍면지역의 표준점수 평균이 가장 낮았다. 특히 수학 가형에서는 대도시(100.8점)와 읍면 지역(90.6점)의 차이가 10점 이상 벌어졌다. 정의당 정책위원회는 “강남과 분당 등 학원 밀집지역에는 정시 확대가 호재지만, 지방으로 갈수록 악재”라고 지적했다.

재학생과 이른바 ‘N수생’ 간의 격차는 더 뚜렷했다. 수학 가형과 나형에서 졸업생들의 표준점수 평균은 재학생보다 9.3~9.4점 높았다. ‘불수능’ 논란을 낳았던 국어에서는 졸업생의 표준점수 평균이 재학생보다 12.5점이나 높았다. 한 입시 컨설턴트는 “지난달 28일 정시 확대 발표 이후 만난 학부모들은 ‘재수하면 확실히 유리하겠다’는 반응이었다”라고 전했다.

지역 교육청들은 앞다투어 정시 확대 대책을 내놓고 있다. 전남교육청은 이날 학생별 맞춤형 수능강좌 개설과 인터넷 강좌 수강이 가능한 온라인 학습실 구축, 교사의 수능형 문항 출제 역량 강화 등을 포함한 진학지도 방안을 발표했다. 강원도교육청도 일반고 내 자기주도 학습실 조성 지원, 강원진학지원센터 활성화 등의 대책을 마련했다.

정시 확대가 사교육 의존도가 높은 논술전형과 특기자전형(어학·국제학)의 축소를 전제로 하고 있고, 지역균형선발전형도 확대된다는 점이 지방 교육계에는 그나마 위안거리다. 그러나 실제 대입에서 수능의 영향력은 ‘40%’ 이상으로 높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지방 교육계를 어둡게 하고 있다. 전남의 한 읍 지역 일반고 교사는 “성적 상위권인 중학생 학부모들 사이에서 도시나 다른 지역의 ‘수능 명문고’로 떠나려는 움직임이 있다”면서 “농어촌 학교는 수업을 이끌어나갈 학생들이 사라져 더욱 황폐화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