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송철호 “송병기 최초 제보 몰랐다”… 황운하 “선거 전 송병기 만난 적 없다”

靑 하명수사 의혹 당사자들 모두 부인

확대보기

▲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된 비위 첩보를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최초로 제보한 인물로 알려진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오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최초 제보자라는 언론 보도 등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한 후 취재진의 질문을 받지 않으며 지하 주차장에서 승용차를 타고 황급히 시청을 빠져나가고 있다. 2019.12.5 뉴스1

2017년 말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를 청와대에 제보한 인물이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 확인된 가운데 송철호 울산시장은 최초 제보자가 자신의 측근인 송 부시장인 줄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지난해 6월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을 받는 황운하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현 대전지방경찰청장)도 지방선거 전까지 송 부시장을 만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송 시장은 5일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최초 제보자가 송 부시장인 것을 알았느냐’는 질문에 “전혀 몰랐다. 나중에 정리해서 이야기하겠다”고 밝혔다. 송 시장은 이날 출근 직후 비서실장을 송 부시장 집무실로 보내 진상을 파악했다고 울산시 측은 전했다. 오후에 잡힌 송 부시장 기자회견문에 대해 사전 보고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에 이어 부시장까지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울산시 공직사회는 뒤숭숭한 분위기다. 한 공무원은 “송 부시장이 김 전 시장 측근 비리를 여권 인사에게 제보했다는 사실 자체가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울산경찰 역시 당황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송 부시장을 둘러싼 관심이 경찰로 이어질 수밖에 없어서다. 앞서 울산경찰은 2017년 12월과 지난해 1월 당시 퇴직 공무원으로 송 시장 측에 있었던 송 부시장을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수사의 참고인으로 두 차례 조사한 것으로 최근 확인됐다.

한편 황 청장은 이날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2017년 8월) 울산청장 부임 이후 지난해 6·13 지방선거 전까지 기간에 송 부시장을 만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만남은커녕 전화통화를 한 적도 없다”며 “(송 부시장이) 부시장 취임 후 인사차 (울산경찰청을) 방문해 (그때) 처음 봤다”고 답했다. 황 청장은 “청장은 세세한 수사 내용을 모르기도 하지만 (김 전 시장 측근 비리를 수사하는 울산경찰청 수사팀이) 송 부시장을 참고인으로 조사했다는 얘기는 들어 보지 못했다”면서 “송 부시장과 김 전 시장 수사와 관련한 이야기를 나눈 적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서울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