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집’ 8억 8000만원 차익

은퇴 사업가, 34억 5000만원에 매수

확대보기

▲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해 매입해 논란이 된 후 내놓은 흑석동 상가주택이 34억 5000만원에 팔렸다. 김 전 대변인은 지난해 7월 대지 272㎡인 이 상가주택을 25억 7000만원에 샀다. 차익은 약 8억 8000만원이다. 김 전 대변인은 앞서 페이스북에 차익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의 상가건물을 중개하는 부동산 관계자는 5일 “오늘 김 전 대변인의 부인이 직접 와서 계약을 체결했고, 매수자가 계약금을 지급했다”고 말했다. 잔금은 이달 안에 지불하기로 했다.

매수자는 70대 A씨다. A씨는 은퇴한 사업가로, 중앙대병원 인근에 있던 매물을 찾던 중 김 전 대변인이 흑석동 상가주택을 판다는 뉴스를 보고 연락을 해 왔다고 한다. 부동산 관계자는 “‘38억원에 가계약했다’ 혹은 ‘현금 다발을 들고 와야 한다더라’는 보도는 모두 틀렸다”면서 “지난 1일 김 전 대변인이 페이스북에 알린 뒤 단순 문의는 수십 건에 달했지만 매수 의사를 밝힌 사람은 몇 명뿐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대변인이 ‘1주일 안에 잔금을 치러야 한다’는 등 내건 조건도 없었다”며 “부부 모두 너무 지쳐 빨리 팔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