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개혁은 시대적 요구”

윤석열 겨눈 ‘추미애 카드’… 조국 사퇴 52일 만에 법무장관 내정

확대보기

▲ 5일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회 북방포럼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秋 “최선 다해 국민 요구에 부응하겠다”
尹총장과 호흡 질문엔 “추후에 차차…”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조국 전 장관의 사퇴로 공석인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지낸 5선 추미애(61) 의원을 지명했다. 지난 10월 14일 조 전 장관이 가족을 둘러싼 의혹으로 물러난 지 52일 만이다.

추 후보자는 인선이 발표된 뒤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은 이제 시대적 요구가 됐다”며 “소명의식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서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이 후보 지명 관련 별도 메시지를 보낸 것이) 따로 없더라도 제가 너무나 (대통령의 뜻을) 잘 알고 있다”며 “(대통령과) 함께 (검찰개혁을) 국민께 약속드렸고 함께 이행하는 게 많은 저항에 부딪히기도 한다. 그 길이 매우 험난하다고 국민도 알고 있다”고 했다.

앞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판사와 국회의원으로서 쌓은 법률적 전문성과 정치력을 비롯해 그간 추 후보자가 보여 준 강한 소신과 개혁성은 국민이 희망하는 사법개혁을 완수하고 공정과 정의의 법치국가 확립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인선 배경을 밝혔다. 추 후보자는 윤석열 검찰총장과 호흡을 어떻게 맞출지를 묻자 “개인적인 문제는 중요한 것 같지 않다”며 “추후에 차차 말씀드리도록 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특유의 돌파력으로 ‘추다르크’(추미애+잔다르크)라는 별명까지 얻은 추 후보자는 과감한 인사·감찰권을 통해 윤 총장 체제의 검찰을 견제하는 한편 한풀 꺾인 검찰개혁 드라이브에 다시 한번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추 후보자는 대구 출신으로 한양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제24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판사로 활동하다가 1995년 새정치국민회의 총재였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권유로 정치권에 입문했다. ‘친문’(친문재인)이 아니면서도 민주당 당대표를 맡았고 지난 대선에서 중앙선대위 상임공동위원장을 맡아 문재인 정부의 창출에 기여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