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심재철 “우리들병원, 2012년 산은 대출 불가 알아”…이동걸 “산은 대출 정상적… 하등 문제 될 게 없다”

확대보기

▲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4일 우리들병원이 2012년 산업은행에서 돈을 빌릴 때 이미 대출이 어렵다는 점을 알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우리들병원 이상호 원장이 2012년 12월 대선 직전 산은에서 거액을 빌릴 때 동업자 신혜선씨의 신한은행 대출에 섰던 연대보증의 선(先)해지가 조건이었다는 취지로 말한 녹취록을 확보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녹취록에 따르면 이 원장은 ‘당시 은행에서 증인 명의로 돈을 못 빌리는 상황이었느냐’는 질문에 “회생 신청이 돼 있었다”고 했다. 또 “연대보증인에서 빠진 후에 산은에서 대출을 받아 그 빚을 전부 다 갚고 회생했다”고 했다.

이 원장은 회복된 신용을 바탕으로 2017년 대선 전 산은에서 796억원을 더 빌렸는데, 심 의원은 산은이 추가 대출의 길을 터줬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2012년 당시 이 원장 스스로 대출이 불가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는 점이 확인됐다”며 “그럼에도 산은이 이 원장의 신용에 전혀 문제가 없었다고 하는 것은 특혜심사를 했다는 자백과 같다”고 했다.

하지만 이동걸 산은 회장은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상적인 대출”이라며 특혜 대출 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이 회장은 “해당 대출은 정상적인 것으로 절차적으로나 대출 기준에서 문제 될 게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의혹이 있어 보인다면 당시 산은 회장이었던 강만수 회장에게 여쭤 보라고 하고 싶다”고 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