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멀 픽!] 사육사 대신 티셔츠 빨래하는 침팬지 (영상)

확대보기

지능이 높다고 알려진 침팬지 중에는 심지어 빨래를 하는 개체도 있는 모양이다.

최근 중국의 한 동물원에서 침팬지 한 마리가 빨래하는 모습이 포착돼 사육사들을 놀라게 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중국 충칭에 있는 러허러두 야생동물원에서 유후이라는 이름의 18살 된 수컷 침팬지가 흰색 티셔츠에 비누를 묻혀 거품을 낸 뒤 심지어 솔로 문질러 빨래를 했다고 담당 사육사가 밝혔다.

사육사는 우연히 유후이가 옷을 가지고 물에서 빨래하는 듯이 행동하는 모습을 목격하고, 실제로 빨래를 할 수 있는지 살피기 위해 물웅덩이 옆에 흰색 티셔츠와 솔 그리고 비누를 놔뒀다. 그러자 잠시 뒤 실내에서 실외 울타리로 방사된 유후이는 곧 바로 티셔츠가 있는 물웅덩이 쪽으로 향했다. 방사장으로 함께 나온 여동생인 17세 암컷 침팬지는 물웅덩이 옆에 있는 철봉 위로 올라가 유후이의 행동을 관찰했다.

확대보기

실제로 동물원 측이 공개한 영상에는 유후이가 마치 여동생에서 자신이 빨래하는 모습을 보라는 듯이 잠시 뒤를 돌아본 다음 솔과 비누를 집어드는 모습이 담겼다. 유후이는 옆에 놓인 티셔츠를 웅덩이 물에 담갔다가 뺀 뒤 비누와 솔을 집어들고 반복해서 문질러댔다. 이 침팬지는 거품을 충분히 낸 뒤 티셔츠를 다시 물에 담궈 헹구고 나서 바위 가장자리에 올려놨다.


그런데 이 침팬지는 빨래하는 과정을 즐기는 듯했다. 왜냐하면 티셔츠를 다시 빨래했기 때문이다.

그후로도 유후이의 빨래 시간은 무려 30분 동안 지속됐다. 그것도 사육사들이 유후이와 그의 여동생을 위한 식사를 가져오고 나서야 비로소 침팬지의 빨래가 끝났다는 것이다.

확대보기

▲ 18세 수컷 침팬지 유후이의 모습.

이에 대해 동물원 측은 유후이는 평소 사육사가 빨래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을 매우 좋아했다면서 이 침팬지는 호기심이 많으며 흉내내는 것을 매우 좋아한다고 설명했다.

사실 침팬지가 인간의 행동을 모방하는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올해 초 중국 선양삼림동물원에 사는 메이수라는 이름의 또다른 암컷 침팬지는 정기적으로 빗자루를 들고 자신의 울타리 안을 청소하는 모습이 포착됐었다. 이 침팬지 역시 사육사들의 행동을 따라한 것이다.

확대보기

사육사들에 따르면, 메이수의 지능은 세 살 아이의 것과 맞먹는다. 이에 대해 이들 사육사는 메이수가 플라스틱 뚜껑을 비틀어 물병을 여는 것을 보기 전까지 이 침팬지가 얼마나 영리한지 몰랐다고 말했다.

침팬지는 인간과 DNA를 99%까지 공유해 지구상에서 가장 가까운 근연종에 속한다. 영장류학자 프란스 드 봐알 박사는 침팬지는 세계에서 가장 지능이 높은 동물 중 한 종이며 한때는 인간만의 특성으로 여겨졌던 거의 모든 행동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