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인사서 금감원 임원 절반 바뀐다

부원장 4명 중 최대 3명 교체 대상에
부원장보는 9명 중 최소 3명 바뀔 듯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 인물 발탁 주목


금융감독원이 연말 임원 인사에서 부원장 4명 중 최대 3명, 부원장보 9명 중 최소 3명을 교체할 전망이다.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금감원장 취임 후 첫 부원장 인사라는 점이 관전포인트다. 부원장은 금감원장이 제청하고 금융위원회가 임명하는 만큼 금융위의 입김이 강하게 작용한다. 금융업계에서는 업권별 실무를 총괄하는 부원장보 인사에 더 많은 이목이 쏠린다. 파생결합펀드(DLF)와 키코 사태 분쟁조정 등 굵직한 사건이 진행 중인데, 임기 중반을 지난 윤 원장이 이번 인사에서 금융소비자 보호 정책을 한층 강화할 인물을 발탁할지가 관심사다.

금감원 관계자는 2일 “임원 인사 작업이 시작돼 조만간 부원장 자리를 놓고 은 위원장과 윤 원장의 협의가 진행될 예정”이라며 “부원장 인사의 실타래가 풀리면 부원장보 인사도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부원장과 부원장보의 임기는 3년이다. 하지만 인사 적체 해소를 위해 보통 2년이면 바뀐다. 현 부원장과 부원장보 13명 중 지난 1월 임명된 김동성(은행), 장준경(공시·조사), 이성재(보험) 등 3명의 부원장보를 뺀 10명은 2017년 11~12월 임명됐다. 2년을 꽉 채워 교체 대상자 명단에 올랐다.

부원장 중에서는 원승연(자본시장·회계) 부원장의 거취가 최대 관심사다. 윤 원장과 직원들의 신뢰가 두터워 내부에서는 유임에 무게를 둔다. 지난해 5월 윤 원장 취임 후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건과 특별사법경찰 도입 등을 맡아 소신을 갖고 원칙대로 처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부분이 오히려 변수가 될 가능성도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삼바 사건과 특사경을 두고 금융위와 마찰이 컸다”며 “부원장 임명권을 쥔 금융위에서 원 부원장에 대한 이미지가 좋지 않다”고 귀띔했다.

유광열 수석부원장은 차기 기업은행장, 예탁결제원 사장 하마평에 오르고 있어 금융공공기관장 인사와 맞물려 자리 이동이 진행될 전망이다. 권인원(은행·중소서민금융) 부원장과 이상제 금융소비자보호처장은 교체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부원장보 교체 폭은 최소 3명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윤 원장이 평소 ‘부원장보를 한 번에 3분의1씩 교체하는 게 좋다’고 말했고 지난 1월에도 3명만 바꿨다”며 “다만 부원장 인사 폭이 커지면 부원장보 중 승진자도 늘어나기 때문에 3명 이상 교체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임원 인사를 앞둔 금감원 내부 분위기는 과거에 비해 차분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책성이나 원장 취임 직후 분위기 쇄신을 위한 물갈이 인사가 아니어서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발령 2년이 지난 임원들이 많아 할 때가 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직원들도 큰 동요가 없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인사 전 임원들로부터 사표를 받는 관례가 있는데 아직 인사 초기 단계라 윤 원장이 임원들에게 사표를 요구하지 않았다. 지난해 말에는 윤 원장이 부원장보 인사 전 임원들에게 일괄 사표를 요구했는데, 설인배 전 부원장보가 거부했다가 직무에서 배제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