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부모들 “아들의 희생, 정치에 이용 말라”

존슨 “과거 정부 탓” 코빈 “감시 소홀 탓”

가석방 중 런던 다리 테러 총선 이슈화에
유족 “아들이 원한건 형벌 아닌 제도 개선”

확대보기

▲ 잭 메릿

영국 런던 브리지 테러 희생자의 가족이 이번 비극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마라”고 호소하며 정치권에 경종을 울리고 있다.

가디언은 보리스 존슨 총리가 이번 테러 사건을 저지른 우스만 칸이 과거 테러 혐의로 중형을 선고받았다가 가석방된 사실을 빌미로 노동당을 공격하자 희생자 잭 메릿의 가족이 “아들의 희생을 정치적 이익을 위해 이용하지 마라”고 요구했다고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오는 12일 총선을 앞둔 영국 정치권은 이번 테러를 둘러싼 책임 공방이 한창이다. 보수당은 노동당 집권 시절 도입한 가석방 제도로 테러범이 풀려난 것이 이번 사건의 원인이라며 총선 승리 시 테러범 형량 강화와 가석방 제도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이날 BBC의 주말 오전 시사프로그램에 출연해 “과거 테러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고 수감됐다가 가석방된 74명에 대해서도 대중의 안전에 위협이 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는 “가석방 이후 보호관찰 서비스가 실패했다”며 현 보수당 정권의 책임론을 제기했다.

정치권 공방이 가열되자 오히려 이성을 촉구한 것은 유족이었다. 메릿의 가족은 “아들은 이번 참사가 죄수들에게 훨씬 더 엄격한 형벌을 내리거나 형량을 늘리는 데 이용되기를 원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메릿이 생전에 바랐던 것은 범죄자에 대한 형벌 강화가 아니라 이들이 사회에 복귀할 수 있도록 돕는 사회적 제도 개선이었다는 의미다.

메릿의 케임브리지대 동문인 엠마 골드버그 뉴욕타임스(NYT) 편집위원은 기고문에서 재소자 재활 프로그램 ‘러닝 투게더’에 함께 참여했던 경험을 소개하며 “테러 소식을 들었을 때 메릿이 학교에서 용서와 갱생에 대한 자작시를 낭송했던 모습이 떠올랐다”고 소회했다. 존슨 총리의 강경책은 고인의 뜻과 거리가 멀다는 지적과 함께 메릿이 대학 졸업 후에도 ‘러닝 투게더’에 계속 참여해 왔다고도 전했다.

가디언도 사설에서 보수당 정권이 교정 예산을 대폭 삭감했다며 “존슨 총리가 허위 정보를 퍼트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