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미혼여성에 ‘난자 냉동’ 복지 지원하는 글로벌 여행사 대표

확대보기

▲ 제인 순 트립닷컴CEO

임신한 여성 직원에게는 택시비를, 미혼 여성 직원에게는 난자를 냉동하는데 필요한 비용을 제공하고, 출장 시 아이와 동행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의 복지 제도가 눈길을 끌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1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 최대 규모이자 세계적인 여행 사로 꼽히는 트립닷컴 그룹의 CEO 제인 순은 자신 역시 워킹맘으로서 일터에서 부딪혀야 했던 다양한 어려움을 이해하고, 사회에서 여성이 선봉에 설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이러한 복지 정책을 세웠다고 밝혔다.

예컨대 현재 모유 수유중인 여성 직원이라면 아기와 함께 출장을 갈 수 있도록 하고, 응급상황에 대비해 양호실 등을 배치했다. 탄력근무제는 기본이고, 임신한 직원을 위한 무료 택시 이용 및 난자를 냉동하는데 드는 비용 등을 지원하기도 한다.

또 해당 회사의 중간관리 중 여성의 비중이 40%에 육박하고, 임원 역시 3분의 1이 여성이다. 순 CEO는 여성 중간관리와 임원의 비율이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대부분의 회사보다 훨씬 높다고 자부한다.

순 CEO는 “연말에 나의 사무실에 들어와 승진을 요구하는 직원은 언제나 남성이었다. 하지만 여성 직원은 언제나 내가 먼저 다가가 ‘훌륭했다’고 직접 말해야 했다”면서 “여성 직원들에게 보다 자신감을 갖도록 격려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관리자나 이사진에 여성이 없는 경우, 남성들은 여성 직원이 직면한 많은 문제를 인식하기가 매우 어렵다”면서 “앞으로는 회사에서 의사결정을 할 때 더 많은 여성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한편 제인 순 CEO는 2017년 포춘지가 매년 선정하는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경제인 50인’에 이름을 올렸다. 당시 포춘지는 순 CEO의 여행사가 남녀 평등한 업무 환경을 조성하고자 앞장서고 있다는 점에 높은 점수를 줬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