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톤, 성폭행 시도 외국인 남성 제압 “멈추게 해야 했다”

확대보기

▲ 에이톤

가수 겸 작곡가 에이톤(본명 임지현)이 성폭행을 하려던 외국인 남성을 업어치기로 제압했다.

지난달 30일 채널A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한 외국인은 서울 마포구의 한 주택가에서 20대 여성에게 성폭행을 시도했다. 여성은 놀라 소리를 질렀고 인근 건물 안에 있던 에이톤은 비명을 듣고 밖으로 달려갔다.

이 외국인 남성은 에이톤이 자신을 붙잡으려고 하자 주먹을 휘두르며 달아났다. 도망가는 과정에서 골목을 지나던 사람들을 때리기도 했다.

에이톤은 외국인 남성의 뒤를 쫓은 뒤 업어치기로 그를 제압했다. 그는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몸으로 눌러 꼼짝 못하게 했다.

에이톤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여자 분이 엄청 소리를 막 지르고 있었다. 외국 (남성)분이 영어로 욕을 막 하면서 저한테 달려오고 있었다. 많이 당황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면서도 “저도 폭력을 사용하면 안 되니까, 이 사람을 멈추게는 해야 하는데, 제가 그냥 이 사람 옷을 붙잡고 업어치기를 하고 제압을 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남성은 미국 출신으로 인근에서 영어 강사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성폭행 미수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그는 당시 술을 마신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관련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에이톤은 백지영, 길구봉구, 미교, 이우 등 아티스트들 앨범 내 발라드 트랙을 프로듀싱하며 이름을 알렸다.

사진=채널A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