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건강

김한길 “폐 한쪽 없다…2주 동안 의식불명”

“비참했던 폐암 4기…아내 최명길 고마워”

확대보기

▲ 채널a 제공

폐암 4기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인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66)가 지난해 힘들었던 투병생활을 고백하며 아내인 배우 최명길(57)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김한길은 25일 채널A ‘어바웃 해피-길길이 다시 산다’에 출연해 “많은 분들이 김한길이 아직 살고 있나라고 생각하는 것 같더라”면서 “잘 살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김한길은 “지금 폐 한쪽이 없다. 그래서 남들보다 빨리 숨이 찬다. 둘레길이라도 오르막을 오르면 숨이 찬다”며 “6~7개월 전만 해도 숨이 차올라 잘 걷지 못해 비참했다. ‘국민 환자’가 되니 세상이 자신에게 너그러워졌다”고 말했다.

그는 “중환자실에서 퇴원 후 고개를 못 가눌 정도로 근육이 다 빠지니까 넘어질까 봐 스티로폼을 온방에 다 붙여놨다. 아들 방으로 연결되는 호출기도 달아놨다. 심하게 말하면 비참했다”고 당시 심경을 털어놨다.

김한길은 “지난해 겨울 2주 동안 의식불명이었는데 입에 인공호흡기를 꽂고 있었다”고도 했다. 그는 “내 모습이 얼마나 흉측했겠나. 나중에 들으니까 의식이 없는 동안 아내가 거의 병원에서 잤다더라”라고 말했다. 김한길은 “내가 이 정도 대접을 받을 마땅한 자격이 있나 생각을 했다”며 감사함을 표했다.

김한길은 1999년 청와대 정책기획수석비서관을 거쳐 2000년 제37대 문화관광부 장관을 역임했다. 2014년엔 더불어민주당의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를 지냈다. 김한길은 최명길과 1995년 결혼했고, 2017년 10월 폐암 4기 진단을 받았으나 신약 치료 효과로 상태가 호전됐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