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리얼’서 보물 하나 건졌어요”… 美 밀레니얼세대의 중고명품 사랑

[특파원 생생리포트] 중고 사이트 ‘더 리얼리얼’ 인기 급상승

‘짝퉁’ 없애고 무이자 할부로 신뢰 확보
작년 매출 2억弗… 전년대비 55% 증가
전문가 “일시적 현상 아닌 추세적 변화”
‘코치’ 등 기존 브랜드 매출 하락 직격탄

확대보기

▲ 미국 인터넷에 올라온 중고 명품들.
더 리얼리얼 홈페이지 캡처

“오늘 ‘리얼’에서 보물 하나 건졌어요. 역시 손품을 파는 게 제일이에요.”

제니퍼는 페이스북에 최근 ‘득템’한 구찌 가방을 하나 올리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매일 미국 최대 중고 명품사이트인 ‘더 리얼리얼’(The RealReal)에 들른다고 덧붙였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는 22일(현지시간) “밀레니얼세대(20~30대)와 Z세대(10~20대) 같은 이른바 ‘젊은층’들은 저렴한 중고 명품을 ‘보물찾기’로 인식하면서 미국의 중고 명품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신문은 “젊은이들이 중고 명품에 열광하면서 미국의 ‘코치’와 ‘마이클 코어스’ 등 브랜드들이 직격탄을 맞고 있다”면서 “이제 젊은이들을 단순히 디자인만 조금씩 바꿔서 신상품을 내는 방식으로 사로잡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는 미국 패션 브랜드보다 색다른 디자인의 구찌와 샤넬 등 명품 중고 제품이 인기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폭발적인 중고 명품 시장의 성장에 힘입어 지난 6월 나스닥에 상장한 중고 명품 온·오프라인 매장인 ‘더 리얼리얼’의 인기도 수직 상승하고 있다. 리얼리얼은 온라인·모바일 마켓 플레이스와 함께 뉴욕·로스앤젤레스 등 오프라인 매장 3곳에서 샤넬과 에르메스를 비롯한 5500개의 명품 브랜드에서 생산한 62만개 제품을 판매 중이다.

리얼리얼에 젊은이들이 열광하는 것은 자체적으로 보석감정사·시계공·학예사·의류전문가 등 100명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을 통해 리얼리얼은 고가의 명품을 사는 데 가장 걸림돌인 ‘짝퉁’에 대한 불안감을 없애고 고객의 신뢰도를 확보했다.

또 3000달러에 판매되고 있는 샤넬의 플랩백(소비자가 5600달러) 제품 설명에는 ‘사용감이 전혀 없다’고 적혀 있다. 이처럼 리얼리얼은 상품 등급을 여러 단계로 나눠 솔직하게 설명하고, 다양한 각도의 제품 사진을 꼼꼼히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거기다 무이자 할부까지 가능하니 지갑이 얇은 젊은이들에게 인기가 높을 수밖에 없다.

이런 장점이 부각되면서 현재 리얼리얼의 누적 회원수는 1140만명을 돌파했다. 2018년 매출액은 2억 1000만 달러(약 2470억원)로 전년 대비 55% 증가했고, 전체 거래액은 7억 1000만 달러(약 8353억원)로 전년 대비 44% 늘었다. 중고 명품이 인기를 끌자 ‘리백’과 `트레데시’, `포시마크’ 등 후발 중고 명품 거래 업체들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중고 명품 시장이 커지면서 기존 미국 패션업체들이 매출 하락으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최근 CNBC가 NPD그룹의 통계를 인용해 보도한 데 따르면 지난 1~8월 기준으로 미국 내 여성 핸드백(토트백 포함) 매출액은 2016년 동기 대비 20%가량 감소했다. 베스 골드스타인 NPD그룹 분석가는 “일시적 현상이 아니라 추세적 변화”라고 지적했다. 또 UBS증권은 코치의 모회사인 태피스트리의 주가 전망을 낮추면서 “코치의 새 핸드백을 400달러에 살지, 아니면 유럽산 중고 명품을 같은 가격에 살지 선택하라면 대부분 후자일 것”이라고 말했다. 태피스트리 주가는 지난 1년간 거의 반 토막이 났다. 워싱턴의 한 패션업계 관계자는 “중고 의류에 대한 인식이 과거와 달라졌으며, 공유 개념 등이 도입되면서 젊은이들을 중심으로 중고 명품 거래가 활발해지고 있다”면서 “온라인 럭셔리 리세일(중고 판매) 시장은 연간 50% 이상씩 성장할 것으로 관련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