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판 ‘한니발 렉터’…감옥서도 살인한 英 연쇄살인마 인터뷰 공개

확대보기

▲ 영국 최악의 연쇄살인범 로버트 모즐리의 젊은 시절 모습

영국 최악의 살인마로 불리는 남성의 섬뜩한 인터뷰 내용이 공개됐다.


영국 더 선 등 현지 언론의 21일 보도에 따르면, 올해 66세인 로버트 모즐리는 1970년대 당시 4명의 남성을 끔찍하게 살해한 죄로 교도소에 수감됐다.

이후 모즐리는 종신형을 선고받은 뒤 교도소 생활을 시작했는데, 정신질환을 이후로 치료감호소로 보내진 뒤에도 그의 살인욕구는 잠재워지지 않았다.

결국 치료감호소에서 치료를 받는 동안에도 무려 3명을 살해하기에 이르렀다. 1977년 당시 살해된 피해자 중 한 명은 모즐리로부터 9시간 동안 성 고문을 받은 뒤 두개골에 숟가락이 꽂힌 채 발견돼 충격을 안겼다.

결국 현지 법원은 그에게 하루 23시간 이상 독방에서만 생활할 것을 명령했고, 이후 그는 41년 째 교도소 독방에 수감돼 ‘영국에서 가장 오랜 시간 독방에 수감된 재소자’로 기록됐다.

최근 공개된 내용은 1991년 5월 교도소에서 그를 직접 만났던 밥 존슨 박사가 공개한 것으로, 모즐리의 실제 음성이 담겨있다.

영상에서 모즐리는 현재 상태에 대해 묻는 존슨 박사에게 “당신이 조금 더 나의 공간으로 들어와야 한다고 생각한다. 나는 모든 것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그저 무엇이든 할 수 있다”면서 “이것이 바로 내가 당신에게 주의를 주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존슨 박사는 그와 처음 만났던 순간을 회상하며 “당시 모즐리는 길고 검은 머리카락과 비참하고 침울한 얼굴을 하고 있었다”면서 “나는 사람들을 의심하는 그의 마음을 극복했고, 그는 나를 만나는데 동의한 상태였다”고 전했다.

교도소에서까지 사람을 3명이나 살해한 뒤 자신은 무엇이든 할 수 있다며 마치 신이 된 듯 자신있게 말 한 연쇄살인범 모즐리. 그는 지금 이 순간에도 안이 훤히 보이는 유리형 특수 감옥에 갇혀 교도관 6명의 삼엄한 감시를 받고 있다.

현지에서는 모즐리가 살인 후 피해자의 뇌를 파먹었다는 흉흉한 루머까지 퍼지면서, 그에게 ‘식인종 한니발’(Hannibal The Cannibal) 이라는 끔찍한 별명을 붙였다.


한편 해당 인터뷰 내용은 영국의 한 텔레비전 프로그램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