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황 대표에 “지소미아 잘 정리됐다…단식 풀어달라”

강기정 정무수석 황 대표 찾아 문 대통령 언급 전달

확대보기

▲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22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찾아 지소미아 연기 관련 설명을 하고 있다. 2019.11.22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문제가 잘 정리됐다”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단식을 풀어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비서관은 이날 청와대 앞에서 단식 농성 중인 황 대표를 찾아 문 대통령이 “수출규제 문제와 지소미아 문제는 국익의 문제였는데, (황) 대표께서 많이 고심해주셨고, 이렇게 단식까지 하시며 추운데 (걱정)해줘서 한편으로는 죄송하고 한편으로는 감사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25일 (한·아세안 정상회의) 환영 만찬도 있는데 대표님 단식을 풀어주시고, 만찬도 참여해주길 다시 부탁 말씀 드린다”는 뜻을 강 수석을 통해 전달했다. 이에 황 대표는 “말씀 감사하다. 지소미아가 폐지되는 일이 안 일어나길 바란다”고 답했다.

강 수석은 황 대표를 만나고 나서 기자들에게 “황 대표님의 바람대로 정말 어려웠지만 (종료 통보 효력) 정지 상태로, 사실상 종료가 되지 않고 물밑 협상과 다양한 대화 채널을 열고 잘 정리된 만큼 이제 황 대표께서 단식을 종료해주십사 하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렸다”고 전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