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로드FC 로드걸 임지우의 변신

 1/9 
“즐겨하는 게임의 캐릭터로 캐스팅돼 너무 기쁘다”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부산의 종합전시관 벡스코에서 ‘G-STAR 2019(이하 지스타)’가 열렸다. 한국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게임 중의 하나인 그라비티 라그나로크의 부스에는 섹스심볼 마릴린 먼로를 연상시키는 금발미녀가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주인공은 아시아 최고 격투기 단체인 ROAD FC의 대표 로드걸로 활동하고 있는 임지우였다. 임지우는 커다란 금발을 휘날린 채 은색의 검을 들고 카리스마를 뽐내고 있었다. 평소 일이 없을 때 게임을 즐겼다는 임지우는 “라그나로크가 즐겨하는 게임이었는데, 게임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룬라이트 캐릭터제의가 와서 너무 기뻤다. 바로 계약을 했다”며 “주최측에서 많은 시간과 비용을 들여 캐릭터를 구현했다. 나도 그런 요구에 부응해 룬라이트의 매력중의 하나인 금발로 염색했다. 팬들이 캐릭터와 똑 같다고 호응해줘서 너무 기쁘다”며 환하게 웃었다.

4년째 로드걸로 활동하며 한국을 대표하는 링걸로 성장한 임지우는 고급스런 외모에 170cm의 큰 키와 22인치 잘록한 허리라인을 자랑하며 수많은 남성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로드FC의 또 다른 프랜차이즈 스타로서 사랑을 받고 있는 임지우는 로드걸 외에도 인터넷 방송 BJ, 유튜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격투기 인기가 높은 중국에 많은 팬들을 확보하고 있는 임지우는 경기가 있을 때마다 실시간으로 자신의 일거수일투족을 생중계 하는 등 중국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있다. 특히 임지우는 격투기 외에 패션, 뷰티, 요리 등으로 팬들과 소통하는 파워 인플루언서로도 유명하다.

임지우는 “여러 콘텐츠로 팬들과 소통한다. 이번 지스타의 룬나이트 캐릭터에 대해서도 팬들이 조언을 많이 해주셨다. 사진을 올릴 때마다 표정과 제스처, 검의 방향 등 세세하게 충고를 해줬다. 1시간 가까이 무대에 서기 때문에 많은 동작이 필요하다. 팬들의 조언이 큰 힘이 됐다”며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1지난 4일 개막한 국내 최대 게임전시회 지스타는 올해 역대 최대 규모로 36개국 691개사가 참여했다. 관람객 수도 지난해 23만2964명보다 더 많은 24만4309명이 방문해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전시부스도 전년(2966부스) 대비 8.2% 늘어난 3208부스로 다시 한 번 역대 최대 성과를 경신하면서 명실상부한 글로벌 게임전시회로 자리매김했다.

스포츠서울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