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어선 화재로 11명 실종…문 대통령 “인명구조에 최선”

확대보기

▲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 어선에서 불이 나 해경이 구조 및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은 불이 난 어선의 모습. 2019.11.19
목포해양경찰서 제공

12명 가운데 1명 구조됐으나 숨져
수색·구조활동 대원들 안전도 강조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오전 제주 인근 해상에서 화재가 발생해 침몰한 ‘대성호’ 사고와 관련해 정부의 가용 가능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높은 파고와 차가운 수온으로 신속한 구조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행정안전 장관과 해양수산부 장관이 해경·해군·지자체 등 관련기관과 합동구조활동이 효율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상황을 철저히 관리하라”고 지시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피해자 가족들에게도 연락해 수색 및 구조활동 진행상황을 최대한 신속하게 알려주고 지원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베트남 대사관을 통해 베트남 피해자 가족들에게도 즉시 연락을 취하고 가족들의 한국 방문 등 필요한 편의를 보장할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현지에 파도가 높고 수온이 차가운 만큼 구조활동에서 수색·구조 활동 대원들의 안전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강조했다.

확대보기

▲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어선에서 화재가 발생해 전소됐다. 현재 승선원 12명의 구조 여부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사진 빨간 원안은 전소 침몰한 어선 모습.
제주해양경찰청 제공

이날 오전 7시쯤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통영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톤)가 불에 타고 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대성호는 오전 9시40분쯤 전복됐으며 한국인 선원 6명과 베트남인 선원 6명 등 12명 가운데 1명이 구조됐으나 숨졌고, 나머지 11명은 아직 발견되지 않고 있다. 숨진 승선원은 구명조끼를 입고 있지 않았고 얼굴과 상체에 화상을 입어 신원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