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송하면 될 일?” 고유정 변호인에 열받은 재판부

확대보기

▲ 고유정
연합뉴스

증거인부조차 제대로 준비 안하고 “죄송하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36)의 변호인이 의붓아들 살인사건 첫 재판에서 준비가 되지 않은 모습으로 재판부로부터 쓴소리를 들었다.

고유정은 지난 3월 2일 오전 4∼6시 의붓아들 A군이 잠을 자는 사이 몸을 눌러 숨지게 한 혐의(살인)를 받는다. 이어 지난 5월 25일 오후 8시 10분부터 9시 50분 사이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버린 혐의(살인·사체손괴·은닉)도 받고 있다.

고유정의 변호인은 19일 제주지방법원 201호 법정에서 열린 의붓아들 사건 공판준비기일에서 고유정 변호인은 직접 증거가 전혀 없다며 범행을 전면 부인했다. 그러나 재판 일정과 쟁점 등을 정리하기 위해 재판부가 증거인부를 요구하자 변호인은 준비를 못했다고 답했다.

제2형사부 정봉기 부장판사는 “어제도 준비가 안됐고 오늘도 안됐고 재판 준비가 이렇게 안돼있으면 (피고인이 요구한 전 남편살인사건과의)병합을 할 수 있겠느냐”고 소리쳤다. 변호인이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이자 “죄송하다고 될일이 아니다”며 “둘 중에 한 재판은 준비가 돼있어야 하는데 답답하다.(무죄)입증계획을 알아야 재판 계획을 세울 것 아니냐”고 따졌다.

확대보기

▲ 고유정 sbs 제공

의붓아들 살인사건은 여러 정황증거만 있을뿐 ‘스모킹건(사건 해결의 결정적 증거)’이 없는 상황이어서 법정 공방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재판부는 의붓아들 사건과 전 남편 살인사건 병합 여부는 주요 쟁점과 재판 소요시간, 유족 입장 등을 고려해 조속한 시간 내에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고유정은 전날 전 남편 살인사건 7차공판에서 검찰이 범행 당일 상황을 설명해달라고 하자 “꺼내고 싶지 않은 기억이다. 경찰 조사때 했던 내용과 같다. 그 사람이 저녁식사하는 과정에도 남았고, 미친x처럼 정말 저항하는 과정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유정은 “다음 재판으로 신문을 미뤄달라”며 “검사님 무서워서 진술을 못하겠다. 아들이랑 함께 있는 공간에서 불쌍한 내 새끼가 있는 공간에서 어떻게...일부러 그런 것이 아니다”라고 울먹였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