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총 11대 팔린 람보르기니, 올해 벌써 130대 판매

‘평균가격 최고’ 롤스로이스도 44% 증가…벤틀리는 ‘주춤’

확대보기

▲ 세계 최초 슈퍼SUV 우루스 국내 공개
23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람보르기니 데이 서울 2018’ 행사에서 페데리코 포스치니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영업· 서비스 최고책임자가 자사 첫 SUV 모델 우루스를 공개하고 있다. 국내 첫 공개된 이 모델은 2019년 상반기 출시 예정이다. 2018.11.23 연합뉴스

국내에서 대당 평균 3억원 이상에 판매되는 이탈리아의 슈퍼카 브랜드 람보르기니가 올들어 벌써 130대나 팔린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등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달 말까지 국내에서 판매된 람보르기니 브랜드 차량은 총 13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8대)보다 무려 1천525% 증가했다.

람보르기니는 지난 2017년 총 24대 팔린 데 이어 지난해에는 11대에 그쳤으나 올들어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지난달에 팔린 것만 지난해 전체 판매 대수의 2배를 넘는 24대였다.

람보르기니의 국내 연간 판매량이 100대를 넘어선 것은 2015년 집계가 시작된 이후 처음이다.

람보르기니(약 3억3천500만원)를 제치고 지난해 대당 평균 판매가격 1위를 차지했던 롤스로이스(4억5천900만원)도 올들어 지난달까지 140대 팔려 1년 전(97대)보다 44.3%나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1∼10월 국내 수입차 판매 대수가 총 20만6천229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2%나 줄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들 초고가 럭셔리 자동차의 판매는 더 두드러졌다는 평가다.

반면에 평균 가격이 3번째로 높은 벤틀리(2억6천500만원)의 경우 올들어 73대 팔려 지난해 같은 기간(215대)의 3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수입차 가운데 올해 가장 부진한 브랜드는 폴크스바겐으로 지난달까지 3천682대 팔려, 1년 전보다 70.1%나 줄었다. 닛산(-42.1%)과 랜드로버(-39.9%), 아우디(-38.1%) 등도 비교적 큰 폭으로 줄었다.

업계 관계자는 “람보르기니가 지난 5월 상대적으로 ‘저렴한’ 우루스 모델을 출시하면서 판매가 급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우루스는 국내 기본 출시 가격이 2억5천만원이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