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남미] 아녜스 볼리비아 임시대통령, 성인 동영상 구설수

확대보기

▲ 사진=AFP 연합뉴스

자니네 아녜스(52) 볼리비아 임시대통령이 취임하자마자 구설수에 휘말렸다.


14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볼리비아에선 아녜스 임시대통령의 취임과 함께 한 편의 동영상 링크가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급속도로 확산했다.

링크를 타고 들어가면 뜨는 동영상은 공개되면 등장인물을 단번에 매장시킨다는 이른바 XX비디오다. 동영상엔 아녜스 임시대통령과 비슷한 여자가 등장한다. 하지만 자세히 보면 등장인물은 아녜스 임시대통령이 아니라는 게 중론이다.

아녜스 임시대통령의 측근들은 "동영상에 나오는 여자는 외모가 흡사하지만 절대 아녜스 임시대통령이 아니다"라면서 논평할 가치가 없다고 입을 모았다.

볼리비아에선 아녜스 임시대통령을 흠집 내기 위해 정치권 일각에서 동영상을 퍼뜨린 것이란 주장이 제기됐다. 익명을 원한 상원 관계자는 "여성인 아녜스 임시대통령에게 치명적인 타격을 주기 위해 취임에 맞춰 누군가 의도적으로 동영상을 뿌린 것 같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아녜스 임시대통령의 머리카락 색깔도 이슈가 되고 있다.

뚜렷한 톤의 금발은 아녜스 임시대통령의 트레이드마크지만 원래 그의 머리카락 색깔은 아니다. 아녜스 임시대통령의 모발은 원래 짙은 갈색이다.

일각에선 그런 아녜스 임시대통령이 금발 염색을 고집하는 건 인종적 열등감을 극복하기 위해서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백인'이 되고픈 열망이 숨어 있다는 것이다. 그의 과거 발언이 다시 조명을 받고 있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아녜스 임시대통령은 에보 모랄레스의 지지자들을 '인디언들'이라고 불러 거센 비판을 받은 바 있다. 현지에서 '인디언'은 원주민을 낮춰 부르는 말이다. 하지만 염색은 사생활일 뿐이라고 옹호하는 국민도 많다.

한 네티즌은 "그가 염색을 하든 안 하든, 스스로 예쁘다고 생각하든 말든 그의 사생활일 뿐 나는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아녜스 임시대통령은 취임 전 기자들과 만나 "국가적 위기를 해결하는 데 힘을 보태는 게 나의 임무"라면서 "투명한 선거로 새 대통령이 선출될 때까지만 임시로 대통령 역할을 맡겠다"고 말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