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조국 전 법무장관 검찰 출석…피의자 신분

확대보기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장관이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조국 전 장관의 출석은 검찰이 지난 8월 27일 대대적 압수수색을 벌이며 강제수사에 착수한 지 79일, 그리고 조국 전 장관이 사퇴한 날로부터 한 달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 고형곤)는 이날 오전 조국 전 장관을 비공개로 불러 지금까지 제기된 각종 의혹을 둘러싼 사실 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조국 전 장관은 지난 11일 두 번째로 구속기소된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15개 범죄 혐의 중 상당 부분에 연루된 정황이 있다.

검찰은 조국 전 장관을 상대로 정경심 교수가 2차전지업체 더블유에프엠(WFM) 주식을 차명으로 매입한 사실을 알았는지 집중적으로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을 둘러싼 의혹도 핵심 조사대상이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