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성폭행’ 정준영, 징역 7년 구형 ‘그날 무슨 일이?’

 1/6 


집단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결심 공판에서 징역 7년,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은 징역 5년을 구형받았다.

13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강성수)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 등 혐의를 받는 정준영, 최종훈 등 5인에 대한 결심 공판을 진행했다.

검찰은 만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으로 촬영,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정준영에 대해 징역 7년을 구형했다. 정준영과 함께 기소된 최종훈에게는 징역 5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또 검찰은 정준영, 최종훈 등 5인에게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신상정보 고지, 10년간 아동, 청소년 관련 시설의 취업 제한도 명령해달라고 요청했다.

정준영, 최종훈 등 5인은 지난 2016년 1월 강원 홍천과 같은 해 3월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키고 집단 성폭행했다는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됐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