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근대5종 한일전 완승… 김세희 도쿄올림픽 직행

亞선수권서 개인·단체전 2관왕 올라

확대보기

▲ 김세희(뒷줄 가운데)가 12일 중국 우한에서 열린 2019 아시아·오세아니아 근대5종 선수권대회 여자 개인전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근대5종연맹 제공

한국 여자 근대5종 김세희(24·부산시체육회)가 아시아 정상에 오르며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다.

김세희는 12일 중국 우한에서 열린 2019 아시아·오세아니아 선수권대회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1370점을 기록하며 1362점에 그친 일본의 도모나가 나쓰미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김세희는 지난 9월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따낸 전웅태(24·광주광역시청)에 이어 한국 근대 5종 선수로는 두 번째로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 아쉽게 은메달에 그쳤던 김세희는 올해 아시아 선수권에서 개인전과 단체전 2관왕에 오르며 지난 대회 설욕과 함께 아시아 최강자로 우뚝 섰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들은 김선우(23·경기도청·1348점)가 3위로 시상대에 섰고, 정민아(27·부산시체육회·1338점)도 4위에 올랐다. 한국은 김세희·김선우·정민아의 합산 점수 4056점으로 일본(3923점)을 앞서 단체전에서도 우승하는 겹경사를 누렸다.

1912년 스톡홀름올림픽부터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근대 5종은 펜싱·수영·승마·크로스컨트리·사격 등 5개 종목을 하루 동안 모두 경쟁해 각 종목에서 득점한 점수를 합산, 총점으로 순위를 정하는 경기다. 한국 대표팀은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에서 김미섭이 11위를 차지한 것이 역대 올림픽 최고 성적이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