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우! 과학] 집단 백덤블링에 드리블까지…MIT ‘미니치타’ 로봇 신기술 공개

확대보기

소형견 크기의 사족보행 로봇들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며 새로운 기술을 선보이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SNS상에 게시돼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CNN 등에 따르면, 지난 7일(이하 현지시간) 매사추세츠주 케임브리지에 있는 매사추세츠공과대(MIT)의 한 잔디 광장에서 인공지능(AI) 사족보행 로봇들이 단체로 새로운 기술을 선보이는 모습이 트위터상에 공유됐다.

‘로봇과 AI월드’(Robot&AIWorld)라는 이름의 트위터 계정에 올라와 지금까지 조회수가 627만회를 넘긴 해당 영상은 이른바 ‘미니치타’로 불리는 로봇들이 하나 또는 여러 개의 콘트롤러에 의해 동시 또는 개별적으로 움직이는 모습을 보여준다.

확대보기

영상을 보면 한 MIT 연구원이 RC카 콘트롤러처럼 생긴 휴대 기기로 지시를 내리자 적어도 9대 이상의 미니치타는 동시에 앉거나 일어서는 행동뿐만 아니라 흔히 백덤블링으로 불리는 백플립까지도 쉽게 성공한다.

확대보기

심지어 한 연구원이 축구공을 주자 이 중 한 미니치타가 드리블까지 선보이는 데 그 모습은 마치 축구 좀 해본 반려견이 주둥이로 공을 밀면서 나아가는 모습과 흡사하다.

이 놀라운 로봇들을 개발한 이들은 MIT 생체모방로봇연구소 소속 연구팀이다.

이들을 이끌고 있는 김상배 MIT 기계공학과 부교수는 세상에서 가장 빠른 동물인 치타에 매료돼 10년 전쯤 두 대학원생 벤저민 카츠, 재러드 디 카를로와 함께 치타처럼 우아하게 움직일 수 있는 로봇을 개발하는 데 도전했고, 지금까지 다양한 크기의 치타 로봇을 만들어냈다.

확대보기

그중 무게 9㎏, 길이 40㎝의 미니치타는 가장 진보한 ‘치타 3’ 로봇을 소형화한 것으로, 시속 8㎞ 수준의 최고 속도로 달릴 수 있어 현존하는 사족보행 로봇들 가운데 가장 빠르다.

하지만 이런 로봇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달리기 속도와 같은 것이 아니라 스스로 몸의 균형을 잡을 수 있는 능력이라고 김 교수는 설명했다.

그는 “사람들은 몸의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인식하지 못한다”면서 “미니치타는 자기 몸을 똑바로 일으키기 위해 초당 30회가 넘는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미니치타는 다양한 방식으로 걷거나 뛸 수 있고 옆으로 넘어져도 혼자 일어날 수 있으며 심지어 백플립도 능수능란하게 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공중으로 도약해 360도 회전하는 백플립을 이 로봇에 가르치는 일은 그리 어려운 것이 아니었던 모양이다. 김 교수는 “백플립은 달리기보다 실제로 가르치기가 쉽다. 진짜 도전은 착지에 있다”면서 “결국 착지할 수 없으면 도약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현재 연구팀은 미니치타에 새로운 기술을 가르치기 위해 끊임없이 새로운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있다.

또한 이들은 최근 미니치타 로봇 10대를 추가로 제작했으며 다른 대학 등 실험실로 보낼 계획이다. 이는 같은 하드웨어(로봇)로 연구하면 정보를 서로 공유해 알고리즘을 더욱더 빨리 개발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김 교수는 설명했다.

이들이 개발하고 있는 특별한 기술 중 한 가지는 계단을 오르는 것이다. 이는 가장 가능성이 있는 사족보행 로봇을 비롯한 많은 로봇이 여전히 해결해야 할 큰 과제이기도 하다.

언젠가 이런 로봇이 인간 대신 여러 분야에서 활약할 것으로 보는 김 교수는 현재 연구팀과 함께 미니치타에 새로운 기술을 추가하는 데 집중하고 있으며 궁극적으로는 이런 로봇이 사람을 졸졸 따라다니는 개와 같은 동물 수준의 이동성을 얻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사진=로봇과 AI월드/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