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문 대통령 “윤석열 아닌 누가 와도 공정한 시스템 과제”

확대보기

▲ 윤석열 검찰총장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9.11.8.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문 대통령,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 주재
윤석열 검찰총장 대면…“사람 아닌 공정 시스템” 강조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열린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공정에 관한 검찰의 역할은 언제나 중요하다”면서 “이제부터의 과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아닌 다른 어느 누가 검찰총장이 되더라도 흔들리지 않는 공정한 반부패 시스템을 만들어 정착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히 검찰 개혁에 대해 한 말씀 드리겠다”면서 “부패에 엄정히 대응하면서도 수사와 기소 과정에서 인권과 민주성과 공정성을 확보하는 완성도 높은 시스템을 정착시켜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이 이런 사명을 맡기려 윤석열 총장을 임명했고 이제는 사람이 아닌 시스템을 통해 검찰 수사가 공정해지는 체제를 갖춰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굳이 ‘윤석열 총장이 아닌’이라고 말한 것을 두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 때부터 검찰 개혁, 승차 공유 서비스 ‘타다’에 대한 수사 착수 등을 놓고 청와대와 ‘윤석열 검찰’이 엇박자 또는 대립 양상으로 비친 데 대해 간접적으로 불만을 드러낸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확대보기

▲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19. 11. 8.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문 대통령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은 상당 수준 이뤘다고 판단한다”며 “이제 국민이 요구하는 그다음 단계 개혁에 대해서도 부응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면에서 검찰이 스스로 개혁의 주체라는 인식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개혁에 나서고 있는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러나 셀프 개혁에 멈추지 않도록 법무부와 긴밀히 협력해 개혁 완성도를 높여줄 것을 특히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 개혁에 대한 국민 요구가 매우 높다”면서 “국민이 공권력 행사에 대해서도 더 높은 민주주의, 더 높은 공정, 더 높은 투명성, 더 높은 인권을 요구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1/22 
그러면서 “따라서 검찰 개혁으로 요구가 집중된 것 같지만 다른 권력기관들도 같은 요구를 받고 있다고 여기면서 함께 개혁 의지를 다져야 한다”고 두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반부패 개혁과 공정사회는 우리 정부의 사명으로, 적폐 청산과 권력기관 개혁에서 시작해 생활 적폐에 이르기까지 반부패 정책의 범위를 넓혀 왔다”면서 “권력기관 개혁은 이제 마지막 관문인 법제화 단계가 남았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신설 등 입법이 완료되면 다시는 국정농단과 같은 불행한 일이 생기지 않고 국민이 주인인 정의로운 나라도 한발 더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