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문희X김수안 ‘감쪽같은 그녀’ 12월 4일 개봉 확정 “수상한 동거”

확대보기

▲ 나문희X김수안 ‘감쪽같은 그녀’



‘감쪽같은 그녀’가 12월 초 개봉을 최종 확정했다.

7일 영화 ‘감쪽같은 그녀(허인무 감독)’ 측은 내달 4일 개봉을 고지하며 겨울 극장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감쪽같은 그녀’는 72세 꽃청춘 말순(나문희) 할매 앞에 듣도 보도 못한 손녀 공주(김수안)가 찾아오면서 시작되는 기막히고 수상한 동거를 그린 작품이다.

외모, 성격, 취향까지 모든 것이 극과 극인 말순과 공주의 동거 생활을 통해 유쾌한 웃음은 물론 따뜻한 감동까지 담아내며, 2019년 가족의 진정한 의미를 전할 유일한 영화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이번 영화를 통해 첫 호흡을 맞춘 국민 배우 나문희와 최연소 천만 배우 김수안의 만남은 무려 65세의 나이차에도 불구, 역대급 케미스트리를 예고해 기대감을 높인다.

앞서 최민식·한석규 ‘천문(허진호 감독)’, 이병헌·하정우 ‘백두산(이해준·김병서 감독)’, 그리고 마동석·박정민·정해인 ‘시동(최정열 감독)’까지 겨울 개봉을 줄줄이 확정지으면서 올 겨울 시장은 어느 때보다 풍성한 라인업을 자랑할 예정.

오는 12월 4일 개봉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