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남원서 호남 최대 가야 무덤 발견

전북 남원 청계리에서 호남 지역 현존 최고(最古), 최대 규모 가야 무덤군이 나왔다.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와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는 남원시 아영면 ‘남원 청계리 청계고분군’을 발굴조사해 5세기 전반 축조한 것으로 보이는 전체 길이 31m 가야계 고분군을 찾았다고 6일 밝혔다.

고분군은 도랑까지 포함하면 34m 내외에 이른다. 너비는 약 20m, 높이는 5m 안팎이다. 전체적으로 타원형이며, 남북 방향으로 조성했다. 무덤 안에는 석곽 3기를 ‘T’자 형태로 배치했다.

2호 석곽에서는 아라가야계 수레바퀴 장식 토기 조각과 그릇받침, 굽다리접시, 중국 도자기 조각 등이 나왔다. 수레바퀴 장식 토기는 굽다리 접시 대각 위에 ‘U’자 모양 뿔잔 2개를 얹고 좌우에 흙 수레바퀴를 부착한 모양이다. 아라가야 유물 특징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으로, 호남 지역에서 발견되기는 처음이다. 1호 석곽에서는 아라가야계·대가야계 토기와 함께 나무 빗이 출토됐다.

연구소 측은 출토 유물로 볼 때 청계고군분의 조성 시기가 인근 다른 고분군보다 빠른 5세기 전반이라고 설명했다. 두 연구소는 청계고분군을 남원 월산리 고분군과 묶어 국가지정문화재로 보존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