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에 딱… 덕수궁·창덕궁 문화행사

깊어 가는 가을을 맞아 덕수궁과 창덕궁에서 문화행사를 마련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는 오는 8일 낮 12시 15분부터 덕수궁 돌담길에서 음악회를 연다고 5일 밝혔다. 음악회는 전 구간을 막힘없이 걸을 수 있게 된 덕수궁 돌담길을 알리고자 마련했다. 덕수궁관리소는 영국대사관저로 막힌 덕수궁 돌담길 70m 구간을 지난해 12월 궁 안쪽으로 보행로를 내 둘레길 형태로 연결했다. 마술사 송승호, 재즈 연주단 ‘판도라’가 무대에 올라 마술과 음악을 선사한다. 덕수궁을 찾은 관람객이라면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창덕궁관리소는 창덕궁 으뜸 전각인 인정전 내부를 직접 들어가 감상할 수 있는 특별관람을 6일부터 오는 30일까지 매주 수·토요일 1일 4회씩 운영한다. 밖에서만 들여다볼 수 있었던 인정전 내부 공간을 전문 해설사 설명을 들으며 가까이에서 감상할 기회다. 1회당 입장 인원은 30명으로 한정하며, 당일 현장에서 선착순 신청하면 된다. 인정전 특별관람은 무료지만 창덕궁 입장은 유료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