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기자가 간다] 혁신제품 절반만 사업화 성공… 年 123조 공공구매로 벤처 살린다

“아무도 폴더블폰을 사라고 강요하지 않았다. 혁신에 자발적으로 가치를 지불할 뿐이다.”

확대보기

▲ 이용훈 주무관
조달청 대변인실

최근 국내 대기업이 세계 최초로 출시한 접히는 스마트폰(폴더블폰)을 구매한 사람이 한 인터뷰 내용이다. 올해 가장 혁신 제품으로 평가받는 이 제품은 240만원대의 고가에, 디스플레이 결함 논란에도 중고폰조차 웃돈을 주고 살 정도로 없어서 못 파는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

8년에 걸친 연구개발 끝에 나온 완성도 높은 제품에 대한 ‘얼리 어답터’의 적극적인 호응이 새로운 시장을 열었다며 업계는 반색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은 이 같은 팬덤이 소수에만 해당돼 대부분의 창업·벤처기업은 혁신 제품을 개발해도 판로를 확보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다. 지난 10년간 정부의 중소기업 연구개발 지원을 분석한 통계에 따르면 사업화 성공률이 50.1%에 불과했다.

최근 정부가 창업·벤처기업의 적극적인 도전을 뒷받침하기 위해 연간 123조원에 달하는 공공 구매력을 활용키로 했다. 국내총생산(GDP)의 7%, 정부 총지출의 29%를 차지하는 공공조달은 규모와 확산 효과를 고려할 때 경제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확실한 정책수단이다. 유럽연합(EU)·미국 등 주요 국가들은 혁신경제 구축, 사회적 가치 실현 등을 위해 공공조달을 적극 활용한다. 그동안 우리의 공공조달은 검증과 경쟁 위주의 구매결정으로 혁신기업 지원에 한계가 있었다.

4차 산업혁명 등 급변하는 경제환경에서 정부의 촉진 역할이 필요하다. 조달청 창업·벤처기업의 공공조달 진입을 지원하기 위한 전용장터인 ‘벤처나라’ 개통에 이어 올해 혁신 시제품 시범구매 사업을 추진한다. 시범구매 사업은 감시정찰용 드론·지능형 교통신호 등 혁신성장 선도사업 제품과 소형 미세먼지 수거차, 의료기관 방문이 어려운 취약계층의 안질환 진단을 위한 휴대용 안저카메라 등 국민 체감분야 제품 등 41개의 시제품을 선정했다.

이들 제품은 조달청이 구매한 후 공공기관에 공급해 테스트를 받는다. 우수 제품은 공공조달시장에 진입해 상용화 지원도 받는다. 창업·벤처기업이 시장에 나와 씨앗을 뿌리고, 그 씨앗이 혁신적인 기술로 자라도록 하려면 안정적인 판매가 뒷받침돼야 한다. 그 첫 구매를 정부가 아니면 누가 해줄 수 있을까. 초격차라는 용어가 등장할 정도로 선도시장 형성이 중요한 시기에 혁신 제품을 보유한 소규모 기업이 변화에 대응하기는 역부족이다. 혁신 제품에 대한 얼리 어답터로 정부가 역할에 충실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이용훈 주무관
조달청 대변인실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