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축소수술 위해 펀딩 시작한 40HH 사이즈 英여성 사연

확대보기

▲ 영국 헬렌 크리스티(26)

가슴축소수술을 위해 공개적으로 펀딩 모금을 시작한 20대 여성의 사연이 알려졌다.


영국 메트로의 4일 보도에 따르면 브라이트에 거주하는 26세 여성 헬렌 크리스티는 가슴 사이즈가 40HH에 달해 일상생활과 사회생활 모두에서 불편함을 호소했다.

크리스티는 16세 무렵 갑자기 가슴 크기가 눈에 띄게 커지기 시작해 C~D컵에 이르렀다. 10년이 흐른 현재의 사이즈는 40HH에 달한다.

이 여성은 메트로와 한 인터뷰에서 “어떤 여성들은 날 부러워하겠지만, 내게 지나치게 큰 가슴은 불편 그 자체였다”면서 “10대 중반 무렵 가슴 사이즈가 갑자기 커졌을 때, 나는 사람들이 날 보며 수군거리거나 야유하는 것을 고스란히 느꼈다. 특히 남성들의 시선이 매우 불편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사람들의 시선을 느낄 때마다 자존감이 낮아지고 내 자신이 부끄러웠다. 큰 가슴을 가리기 위해 헐렁한 옷을 입었지만, 오히려 이러한 옷들은 나를 더 뚱뚱해 보이게 할 뿐이었다”고 덧붙였다.

지나치게 큰 가슴은 그녀의 마음뿐만 아니라 일상도 불편하게 만들었다. 가슴의 무게 때문에 편안한 자세로 숙면을 취하기 어려워 항상 불면증에 시달려야 했다. 꼭 맞는 속옷을 찾는 일이 어려웠고, 어렵게 찾은 속옷은 터무니없이 비싸 경제적인 부담도 느껴야 했다.

이 여성은 “길을 걸을 때마다 사람들 앞에서 벌거벗은 느낌”이라면서 “지나치게 큰 가슴 때문에 10년을 넘게 우울감과 불면증, 허리와 어깨 통증 등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결국 자신을 속박하는 큰 가슴에서 벗어나기로 결심한 그녀는 체코 수도 프라하에서 가슴 축소 수술을 받기로 하고 현재 크라우드펀딩을 진행하고 있다.

영국 내에서 수술을 받는 것이 불가능하진 않지만, 수술 전 지역 주치의가 주도하는 NHS(영국 국민건강서비스) 소속 의료커미셔닝그룹(CCG)의 까다로운 심사를 통과해야 한다.


크리스티는 “NHS(영국 국민건강서비스)를 통해 수술을 받기는 어려울 것 같다는 판단이 들어 해외에서 수술을 받기로 결정했다”면서 “가슴축소수술은 내 삶을 바꿔 날 자유롭게 해주고, 결국 평범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며 도움을 호소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