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내년 총선에서 40~50% 의원 물갈이 될 것”


내년 총선을 6개여월 앞두고 여아가 본격적인 총선 국면에 돌입한 가운데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5일 “내년 총선에서 40~50%의 국회의원이 물갈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이날 서울신문 유튜브 채널 ‘박점치’(박지원의 점치는 정치)에 출연해 “지금까지 국회를 보면 40~50%의 중진들은 떨어지고 신인들이 들어오게 된다”면서 “(선거의 당락은) 결국 국민이 결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권리당원 50%+국민경선 50%’로 당원과 국민 여론조사를 절반씩 반영하는 민주당의 총선 공천룰을 언급하며 “정치는 민심이 중요하므로 아무리 권리당원이더라도 국민들이 싫어하면 의미가 없다”면서 “올바른 정치를 하고 지역을 위해서 일을 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하고 민심의 평가를 받는 일을 해야지 개별적으로 쫓아다니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특히 그는 박찬주 전 육군대장 등 자유한국당의 인재 영입을 둘러싼 잡음에 대해 “한국당의 생각이 미래로 가지 않고 삼청교육대 시대에 머물러 있다”면서 “황교안 대표가 시대 정신을 망각하고 어떻게 해서든지 대통령이 되고 총선 승리를 하겠다면, 특정한 지역과 그룹에서는 표를 받겠지만 결론적으로는 소탐대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에서 불출마를 선언한 의원들의 번복 움직임에 대해서도 “조국 사태 이후 지지율의 변화에 따른 것으로 보이는데 애초에 불출마라는 표현은 신중했어야 한다”고 일갈했다.


아울러 자유한국장 전신인 새누리당 소속으로 활동했던 이자스민 전 의원의 정의당 입당에 대해서는 “더 많은 이주민 중에서 충분히 자격을 갖춘 의원을 뽑아냈어야 하는데, 영입 자체를 가지고 자랑할 거리는 아닌 것 같다”면서 “이자스민 의원 반대하는 건 아니지만, 당내에도 수십 년 이력과 실력을 쌓아온 인물이 있는데 이름이나 명망이 있다고 영입하는 건 아니지 않나”고 반문했다.

한편 박 의원은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상을 위로하는 조의문을 보낸지 하루만에 방사포를 발사한 데 대해 “도발이 아니라 실험에 가깝다”면서 “북한은 북미 대화가 시작되기 전까지는 자기들이 준비한 무기를 모두 시험 발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